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2)
별샘 (23:33)
然在 (22:52)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교컴 포토갤러리

교컴지기 칼럼

나의 성적은 전국에서 어느 정도일까?

교컴지기 | 2018.05.14 15:38 | 조회 855 | 공감 0 | 비공감 0
'나의 성적은 전국에서 어느 정도일까'를 알아보는 것은
평가의 본질에  비추어 얼마나 의미있는 일일까?


평가방법을 개선하기 위한 진통이 한창인 가운데 민간기관인 한국교육평가센터에서 초,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수능형 학력평가'를 실시했다. 특히 전국 석차, 성취도 등의 데이터를 제공한다는 것은, 지금 '줄세우기' 평가가 가진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수능 절대평가 실시를 검토하고 있는 상황에 역행하는 처사이다.


이 회사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니 이 시험에 응시하면 학년별, 지역별 전국 석차를 제공하고 수능 등급 및 진학 대학, 학과 예측, 과목별/영역별 학업성취도 분석을 해준다는 알림 문구가 있다.


아울러 초등은 서울교육대학교 출신의 전·현직 교사, 교과서 집필진 중심 , 중등은 서울대학교 출신의 전·현직 교사, 교과서 집필진 중심으로 교육전문가가 참여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학부모와 학생들의 입시 고득점 욕구에 부응한 마켓팅 전략이다. '나의 성적은 전국에서 어느 정도일까?'라는 말은 그야말로 시험 응시 당사자를 솔깃하게 하지만, 교육적인 접근 방식이 아니다.


자세한 상황은 더 알아보아야 하겠지만 서울교대와 서울대학 출신의 교과서 집필진 선생님들께서 왜 여기에 참여하고 있는지, 사고력 문제가 필요하다는 본인들의 출제 의도가 어떻게 시장에서 활용되고 있는지 한 번 점검해 보시길 바란다.


이미 전국단위 학업성취도평가(일제고사)의 문제점이 드러나 표집방식으로 축소하고 있는 가운데 민간기관에서 국가의 평가혁신 노력을 교란하는 일은 없었으면 한다. 2001년 OECD가 발표한 미래학교 시나리오 중 두번째가 '시장화의 확대'였는데 이런 방식으로 평가 문제에 시장이 개입하는 상황은 큰 문제이다.

관련기사 

지난달 28일과 29일 한국교육평가센터가 주관하는 '전국 초·중학생 수능형 학력평가'(이하 수능형 학력평가)가 전국에서 온라인으로 처음 치러졌다..
NEWS.CHOSUN.COM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538개(1/18페이지) rss
교컴지기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교컴지기 일곱 번째 단행본 '교육사유' 출간 사진 첨부파일 [17+16] 교컴지기 46503 2014.01.14 22:23
공지 교육희망 칼럼 모음 사진 교컴지기 38414 2013.05.09 23:21
공지 오마이뉴스 기사로 보는 교컴지기 칼럼 모음 사진 교컴지기 40564 2012.11.15 14:23
공지 한겨레 기사로 보는 교컴지기 칼럼 모음 교컴지기 38279 2009.04.18 09:24
534 [이런저런] 위로 품앗이 교컴지기 23 2019.01.16 17:21
533 [사회문화] 새해 교육 단상 교컴지기 66 2019.01.08 13:27
532 [이런저런] 자기애, 자존감, 자아도취 교컴지기 73 2019.01.03 13:22
531 [교육정책] 냉소를 넘어 교육을 다시 세우기 [1] 교컴지기 78 2018.12.31 09:10
530 [교육사회] 연말 교육 단상 교컴지기 63 2018.12.31 09:08
529 [교육정책] 어떤 공정 사진 첨부파일 [1] 교컴지기 596 2018.11.21 11:11
528 [이런저런] 지적(知的) 꼰대질 [1] 교컴지기 408 2018.11.16 08:52
527 [사회문화] 맥락과 비판 교컴지기 207 2018.11.11 12:38
526 [이런저런] "글 잘 보고 있습니다." 교컴지기 219 2018.11.11 12:35
525 [교육공간] 안이한 질문, "학교에서 별일 없었니?" 사진 교컴지기 445 2018.10.24 10:47
524 [책이야기] 송승훈 외, 한 학기 한 권 읽기 첨부파일 교컴지기 291 2018.10.24 10:46
523 [책이야기] 내 안의 욕구와 거짓없이 마주하기, 글쓰기의 시작 첨부파일 교컴지기 301 2018.10.17 12:40
522 [책이야기] 삶을 표현하는 일, 글쓰기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234 2018.10.17 09:00
521 [책이야기] 스티븐 킹의 창작론, 유혹하는 글쓰기 교컴지기 261 2018.10.11 10:25
520 [이런저런] 성장통은 사춘기의 전유물이 아니다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357 2018.10.04 08:00
519 [교사론] 유머, 낙관, 평온한 인내 첨부파일 [1] 교컴지기 683 2018.08.26 20:24
518 [이런저런] 바빠도 여유를 잃지 않는 삶 첨부파일 [1] 교컴지기 494 2018.08.22 21:24
517 [교육정책] 교육부에 대한 역할 기대 교컴지기 592 2018.08.20 10:57
516 [교육정책] 교육은 정치를 알아야 하고, 그에 앞서 정치는 교육을 알아야 한다 교컴지기 761 2018.08.20 10:56
515 [책이야기] 건축, 음악처럼 듣고 미술처럼 보다 첨부파일 교컴지기 430 2018.08.14 09:43
514 [교사론] 학습공동체 담론의 함정 교컴지기 638 2018.08.14 09:40
513 [이런저런] 로즈(The Secret Scripture, 2017) 첨부파일 교컴지기 363 2018.08.14 09:38
512 [이런저런]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더 랍스터, The Lobster, 2015> 첨부파일 교컴지기 433 2018.08.14 09:37
511 [교육정책] 대입 공론화 결과, 퇴행을 예고하다 교컴지기 372 2018.08.14 09:35
510 [이런저런] Extinction(2018) 첨부파일 교컴지기 396 2018.08.14 09:34
509 [이런저런]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킬링 디어, The Killing of a S 첨부파일 교컴지기 403 2018.08.14 09:32
508 [책이야기] 인간성 수업(마사 누스바움, 1997) 첨부파일 교컴지기 630 2018.08.14 09:30
507 [책이야기] 민주주의의 정원(에릭 리우/닉 하나우어) 첨부파일 교컴지기 884 2018.07.31 10:11
506 [책이야기] 시간을 복원하는 남자 첨부파일 교컴지기 523 2018.07.31 10:09
505 [이런저런] 노회찬, 참혹한 아이러니 교컴지기 453 2018.07.31 1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