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2)
트럼펫터 (20:25)
꼬꼬마 (19:53)


교컴 포토갤러리

교컴지기 칼럼

나의 성적은 전국에서 어느 정도일까?

교컴지기 | 2018.05.14 15:38 | 조회 460 | 공감 0 | 비공감 0
'나의 성적은 전국에서 어느 정도일까'를 알아보는 것은
평가의 본질에  비추어 얼마나 의미있는 일일까?


평가방법을 개선하기 위한 진통이 한창인 가운데 민간기관인 한국교육평가센터에서 초,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수능형 학력평가'를 실시했다. 특히 전국 석차, 성취도 등의 데이터를 제공한다는 것은, 지금 '줄세우기' 평가가 가진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수능 절대평가 실시를 검토하고 있는 상황에 역행하는 처사이다.


이 회사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니 이 시험에 응시하면 학년별, 지역별 전국 석차를 제공하고 수능 등급 및 진학 대학, 학과 예측, 과목별/영역별 학업성취도 분석을 해준다는 알림 문구가 있다.


아울러 초등은 서울교육대학교 출신의 전·현직 교사, 교과서 집필진 중심 , 중등은 서울대학교 출신의 전·현직 교사, 교과서 집필진 중심으로 교육전문가가 참여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학부모와 학생들의 입시 고득점 욕구에 부응한 마켓팅 전략이다. '나의 성적은 전국에서 어느 정도일까?'라는 말은 그야말로 시험 응시 당사자를 솔깃하게 하지만, 교육적인 접근 방식이 아니다.


자세한 상황은 더 알아보아야 하겠지만 서울교대와 서울대학 출신의 교과서 집필진 선생님들께서 왜 여기에 참여하고 있는지, 사고력 문제가 필요하다는 본인들의 출제 의도가 어떻게 시장에서 활용되고 있는지 한 번 점검해 보시길 바란다.


이미 전국단위 학업성취도평가(일제고사)의 문제점이 드러나 표집방식으로 축소하고 있는 가운데 민간기관에서 국가의 평가혁신 노력을 교란하는 일은 없었으면 한다. 2001년 OECD가 발표한 미래학교 시나리오 중 두번째가 '시장화의 확대'였는데 이런 방식으로 평가 문제에 시장이 개입하는 상황은 큰 문제이다.

관련기사 

지난달 28일과 29일 한국교육평가센터가 주관하는 '전국 초·중학생 수능형 학력평가'(이하 수능형 학력평가)가 전국에서 온라인으로 처음 치러졌다..
NEWS.CHOSUN.COM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519개(1/18페이지) rss
교컴지기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교컴지기 일곱 번째 단행본 '교육사유' 출간 사진 첨부파일 [17+16] 교컴지기 41044 2014.01.14 22:23
공지 교육희망 칼럼 모음 사진 교컴지기 33775 2013.05.09 23:21
공지 오마이뉴스 기사로 보는 교컴지기 칼럼 모음 사진 교컴지기 35918 2012.11.15 14:23
공지 한겨레 기사로 보는 교컴지기 칼럼 모음 교컴지기 33733 2009.04.18 09:24
515 [책이야기] 건축, 음악처럼 듣고 미술처럼 보다 첨부파일 교컴지기 24 2018.08.14 09:43
514 [교사론] 학습공동체 담론의 함정 교컴지기 17 2018.08.14 09:40
513 [이런저런] 로즈(The Secret Scripture, 2017) 첨부파일 교컴지기 14 2018.08.14 09:38
512 [이런저런]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더 랍스터, The Lobster, 2015> 첨부파일 교컴지기 28 2018.08.14 09:37
511 [교육정책] 대입 공론화 결과, 퇴행을 예고하다 교컴지기 19 2018.08.14 09:35
510 [이런저런] Extinction(2018) 첨부파일 교컴지기 25 2018.08.14 09:34
509 [이런저런]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킬링 디어, The Killing of a S 첨부파일 교컴지기 25 2018.08.14 09:32
508 [책이야기] 인간성 수업(마사 누스바움, 1997) 첨부파일 교컴지기 17 2018.08.14 09:30
507 [책이야기] 민주주의의 정원(에릭 리우/닉 하나우어) 첨부파일 교컴지기 166 2018.07.31 10:11
506 [책이야기] 시간을 복원하는 남자 첨부파일 교컴지기 79 2018.07.31 10:09
505 [이런저런] 노회찬, 참혹한 아이러니 교컴지기 70 2018.07.31 10:07
504 [교육정책] 교육부의 민주시민교육 과목 개설 추진에 대하여 교컴지기 360 2018.07.11 07:53
503 [교육정책] 교육정책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교컴지기 171 2018.07.11 07:51
502 [교육정책] 교육감 선거 후, 다시 무엇을 할 것인가 교컴지기 357 2018.06.23 21:17
501 [책이야기] 문학적 상상력과 사회적 정의 교컴지기 247 2018.06.19 17:10
500 [이런저런] 몸이 깨어 있는 것이 아닌 정신이 깨어 있길 원한다 교컴지기 251 2018.06.11 14:52
499 [교육정책] 미래지향적 행정체제에 대한 새로운 상상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298 2018.06.11 14:50
498 [교육정책] 어떤 논리도 현실 위에서 작동한다 교컴지기 241 2018.06.11 13:22
497 [교수학습] 다시 생각하는 평가, 관찰하고 기록하기 교컴지기 559 2018.05.29 13:50
496 [교수학습] 학생 참여 수업, 말뿐인 교실? 교컴지기 580 2018.05.24 10:03
495 [교육정책] [긴급칼럼] 빠져나오기 힘든 덫, 대입시 공론화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420 2018.05.18 16:22
>> [교육정책] 나의 성적은 전국에서 어느 정도일까? 교컴지기 461 2018.05.14 15:38
493 [교육정책] 단위 수업 당 학생 수는 몇 명을 초과할 수 없다라는 규정 [2] 교컴지기 515 2018.05.13 11:33
492 [교수학습] 표준화 신화와 평균의 종말 첨부파일 교컴지기 482 2018.05.13 11:29
491 [교육정책] 교원(교사) 일인당 학생 수가 말하지 않는 것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559 2018.05.13 11:24
490 [이런저런] 절제와 균형 [1] 교컴지기 364 2018.05.10 16:13
489 [교육정책] 대통령 교육공약의 후퇴를 우려함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591 2018.05.01 10:31
488 [교육정책] 어떤 공정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595 2018.04.30 10:44
487 [정치경제] 개별적 욕구와 공공의 이익이 만나는 곳, 남북관계의 경제학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534 2018.04.29 19:02
486 [교육사회] 디지털 시민성의 맥락(세미나 자료집 포함) [1] 교컴지기 701 2018.04.19 0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