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2)
커스 (12:47)
소은맘 (12:44)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교컴 포토갤러리

EDU_NEWS

세계 생명과학계 놀라게 한 시골 처녀

함영기 | 2004.05.28 07:24 | 조회 737 | 공감 0 | 비공감 0
[중앙일보 2004-05-28 02:16]

 

 

경상대 생화학과 이상열 교수의 지도를 받아 박사과정(2년차)을 밟고 있는 張씨는 고향이 경남 고성인 '시골 처녀'다. 이 처녀가 세계 과학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세계 최고 권위의 생명과학 전문학술지 '셀(Cell)' 6월호에 李교수와 함께 자신의 논문을 당당하게 게재한 것이다. 한국 연구진이 주축이 돼 셀지에 게재한 네번째 논문이다.

 

張씨의 논문은 '질병과 스트레스에 대한 생체방어 조절 메커니즘의 규명'에 관한 것이다. 체내에 존재하는 '퍼록시레독신'이라는 물질이 평소에는 몸에 해로운 활성 산소를 제거하는 기능을 하지만, 질병과 스트레스에 노출되면 다량으로 만들어져 몸을 보호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혀냈다. 이 결과를 이용하면 이 물질의 양에 따라 노인성 질환이나 각종 암에 걸려 있을 가능성을 알 수 있다. 張씨는 이미 질병 진단법에 대한 특허 출원을 마쳤다.

 

張씨는 "석사과정에 입학한 1999년에 아이디어를 얻어 지난 5년간 이 연구에만 매달렸다"며 "다른 연구팀에서 아이디어를 눈치챌까봐 석사 논문은 다른 주제를 택했을 정도"라고 말했다. 그는 실험을 완성하기 위해 석사학위를 받은 뒤 박사과정에 들어가지 않고 2년을 더 연구원으로 일했다. 박사과정에 들어가면 수업을 들어야 하는 등 연구에 몰두하기 힘들다는 판단에서다. 그래서 남자 친구를 사귀는 것도 멀리했다.

 

張씨가 연구에 빠져들기 시작한 것은 경상대 생화학과 3학년 때 졸업실험 주제를 정하면서다. 대학원에 진학하기로 마음 먹고 등록금과 수업료를 마련하기 위해 2년간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과외도 열심히 했다.

"논문이 나오기까지 1년반은 오전 2~3시 퇴근이 다반사였어요. 고등학교 때 이 정도로 공부했으면 서울대도 충분히 들어갔을 것 같아요. 후회는 없어요. 시설과 연구환경이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거든요. 결혼은 30대 중반 이후에나 생각해 볼래요. 지금은 실험이 좋아요." 張씨는 "박사학위를 받은 뒤에도 학교나 연구소에 남아 실험에 전념하고 싶다"고 말했다.

심재우 기자 jwshim@joongang.co.kr ▶심재우 기자의 블로그 http://blog.joins.com/sjw33/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6,179개(1/309페이지)
EDU_NEW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6179 [기타] 4천원의 기적^^ 소망하루 445 2018.03.30 16:59
6178 [한인주부] 美교육시스템 분석 책 출간 함영기 1291 2006.08.28 08:52
6177 [교원대] 생물올림피아드 대회 함영기 1245 2006.08.28 08:49
6176 [경기] 초등학생 감소폭 확대 함영기 1250 2006.08.28 08:48
6175 [충북] 내년 문여는 9개교 명칭 확정 함영기 1248 2006.08.28 08:47
6174 [과학영재교] 각종 올림피아드서 두각 함영기 1219 2006.08.26 09:10
6173 [제주] 방과후 학교 반응 좋아 함영기 1330 2006.08.26 09:09
6172 [경기교육청] 공채 경쟁률 사상 최고 함영기 1226 2006.08.26 09:09
6171 [강원] 외국어고 유치전 가열 함영기 1218 2006.08.26 09:08
6170 [초등] 학생수 통계이래 최저 사진 함영기 2020 2006.08.25 08:20
6169 [속보] 학생수감소, 교사임용 30% 줄인다 함영기 1537 2006.08.25 08:19
6168 [靑] 與에 사학법 문제 해결 당부 함영기 1078 2006.08.25 08:17
6167 [경찰] 교육장 압력행사 의혹 수사 함영기 1057 2006.08.25 08:16
6166 [초등] 학생 줄고 교원은 늘어 함영기 1348 2006.08.25 08:16
6165 [충남교육청] 교원승진 가산점제도 개선 함영기 2043 2006.08.25 08:15
6164 [광주] 교육장이 인사.급식업체 선정 압력 함영기 1334 2006.08.25 08:14
6163 [교육부] 개방형 자율학교 15곳 압축 함영기 1298 2006.08.24 08:31
6162 [국제中] 교육부-서울교육청 갈등 사진 함영기 1116 2006.08.24 08:26
6161 [공교육감] 내년 영훈국제中 개교 함영기 1157 2006.08.24 08:25
6160 [수능] 부정행위 경중가려 차등 제재 함영기 1118 2006.08.24 0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