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 교컴가족 로그인(0)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기간 : 현재기준

교컴 포토갤러리

교컴 포토갤러리



바다

잠잠이 | 2016.02.14 00:41 | 조회 2451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하늘이 어둡고, 바다가 검게 그을린 아침에 빛나는 수평선 아래로 하나의 푯대가 서 있다.

평탄한 수면 위로 하나 서 있다.

무엇을 향하거나, 어디를 지적하지도 않는

그저 하나의 정표이다.


검은 대지위로 먹구름이 뒤 덮고

그 외로움 속에 또 하나의 새가 떠 간다.

수평을 가로 막은 낮은 섬들의 띠가 이어지고

금빛 물결 위에서 낮게 떠있다.


저 깊은 바다 속에서 솟아난 곧은 부표 하나는

무엇이 되어도 중심이다.

존재의 허영이 벗겨지면, 실재의 현상은 올 것인가.

알 수 없는 일이다.


허나.

보이는 것의 허상이 벗겨지면

새롭게 치장하는 존재가 솟는다.

원본이 가시고 나면,

복제물이 주인이 되듯이


누가 주체가 되어도

보는이 없는 현재는 존재하지 않는 법이니

보고 보이는 것이 다르지 않다는 믿음이

실재가 되었을 때,


하나의 부표는 이정표가 될 것이다.


어디서도 그것은 이정표가 된다.


twitter facebook me2day
1,074개(5/90페이지)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