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0)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과목별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 예시 2
기간 : 현재기준

교컴 포토갤러리

교컴 Coffee Shop

개학을 했어요. 2학기 평가 계획을 다시 생각하며....

然在 | 2020.08.24 18:19 | 조회 126 | 공감 0 | 비공감 0

아직 방학 중인 학교도 있겠지만, 저는 오늘 개학했어요.

여러 일들이 있지만, 코로나 상황이 1학기보다 더 어려워질 것을 대비해 평가 계획을 수정하라는 공문 또 깊은 고민에 빠집니다.
최악의 경우 온라인으로만 수업을 진행해야할 수도 있으니까요.

책상을 닦다가 예전에 읽은 책을 휘릭 넘겼어요. 그 속에 고민의 한 부분과 맞닿은 부분이 있어 올려봅니다.

아이들과 만나는 그 순간(지금-여기), 아이들에게 어떻게 배움이 일어나는지, 그들의 어떤 경험, 어떤 생각과 지금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들이 어떻게 맞물리고 성장시킬 수 있는지 고민하는 것을
어떻게 만나기도 전에 고정될 수 있는지, (평가 계획서에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두지 말라는...)
온라인 수업에서는 어떻게 연결시킬 수 있을지

고민이 끊이지 않습니다. 

퇴근하고 싶어요... ^^;;



<여행하는 인간, 문요한, 해냄>
pp.246~247
   흔히 사람들은 잘 훈련된 정신분석가나 심리치료자는 첫눈에 문제를 알아보고 잘 계획된 치료 프로그램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
  치료의 과정은 불확실하고 어디로 어떻게 튈지 예측하기 힘들다. 정해진 답이나 방향이 없기에 잘 닦인 길을 가는 것이라기보다는 새로운 길을 만들어 가는 것에 가깝다. 방향을 잘 찾았다고 생각하다가도 어느 순간 놓쳐버릴 수도 있고, 치료가 잘 된다고 느끼다가도 어느 순간 상태가 악화될 수 있다.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 상담은 여러 가지 변수가 많고 그 자체가 비구조직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장기적 계획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상담 시간 즉, '지금-여기'에 집중해야 한다. 지금 이 순간 상담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를 잘 살펴봐야 한다. 그 집중이 공감적 이해로 이어지면 의미 있는 관계가 형성되고 이는 어떻게 나아가야 하는지를 알려주는 나침반 역할을 한다.
  불확실성을 견디지 못하는 사람들은 심리치료를 잘하기 힘들다. 그들은 구조나 과정이 뚜렷한 정형화된 치료 기법을 선호한다. 하지만 구조적 치료는 당장은 안도감을 줄 수 있을지 몰라도, 깊은 공감적 이해와 정서적 자각을 놓치게 돼 심층적인 변화를 이끌어내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 그렇기에 훌륭한 정신분석가나 심리치료자는 내적 치유 과정의 불확실성을 받아들이고, '지금-여기'에 집중하며, 개방적인 자세로 내담자와 치유의 여정을 함께 만들어간다.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6,329개(1/317페이지) rss
교컴 Coffee Shop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온라인 수업전문가되기 실시간 직무연수 안내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4805 2020.04.16 09:37
공지 2020, 제34회 교컴 겨울수련회 신청 (연기) 사진 첨부파일 [27] 미르 9337 2020.01.10 23:00
공지 연수, 공연, 전시, 모집 등 게시물 등록에 대한 안내 교컴지기 40561 2017.07.04 16:46
6326 모바일 [오프오프방] 코로나 보다 무서운 별샘 9 2020.09.18 17:03
6325 [자유토크방] 귀농과 귀촌 사진 첨부파일 잠잠이 40 2020.09.11 22:46
6324 [자유토크방] 2020년 가을 교컴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77 2020.09.11 22:04
6323 [오프오프방] 생명보다 중요한 것? 첨부파일 별샘 67 2020.08.30 13:44
>> [자유토크방] 개학을 했어요. 2학기 평가 계획을 다시 생각하며.... [1] 然在 127 2020.08.24 18:19
6321 모바일 [자유토크방] 시원 별샘 110 2020.08.20 00:23
6320 [자유토크방] 교사를 위한 읽을 거리 몇 편 교컴지기 497 2020.07.03 11:18
6319 모바일 [자유토크방] 거기서 니가 왜 나와? 사진 첨부파일 [1+1] 바람 327 2020.06.21 08:57
6318 [자유토크방] 코로나 시대 학습, 체제, 시민성에 대한 상상과 모색 교컴지기 552 2020.06.05 11:13
6317 [자유토크방] 선생님을 위로하는 교실 꽁트 <지훈이의 캔버스> 교컴지기 379 2020.06.04 13:58
6316 [자유토크방] 2020년 6월 교컴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530 2020.05.31 18:32
6315 [자유토크방] '스승의 날' 자축 [1+1] 별샘 348 2020.05.17 11:34
6314 [자유토크방] 2020년 5월 교컴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467 2020.05.01 17:41
6313 [급히알림방] [알림] 온라인수업 활용 비만예방교육 사이트 안내 첨부파일 노유정 471 2020.04.02 10:31
6312 [자유토크방] 2020년 4월 교컴 <사 회 적 거 리 두 기 실 천>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665 2020.03.29 11:23
6311 [자유토크방] 2020년 3월 교컴 사진 첨부파일 [1+1] 교컴지기 719 2020.03.08 09:11
6310 [자유토크방] 부는 바람 어찌하랴 [2] 잠잠이 541 2020.03.06 02:40
6309 모바일 [급히알림방] 코로나 휴업기간 동안 할수 있는 온라인 학습안내 [1] 별샘 1311 2020.03.03 16:48
6308 [자유토크방] 안녕하세요? [1+1] 然在 569 2020.02.25 17:41
6307 [자유토크방] 2020년 2월 교컴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793 2020.02.02 1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