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4)
이선생! (00:51)
까꿍2 (00:48)
서정길 (00:47)
아르튀 (00:13)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학교생활기록부 예시문
  2. 학급경영계획
  3. 생활기록부 예시문 3
  4. 시간표 1
  5. 공문서
  6. 경영록
기간 : 현재기준

교컴 포토갤러리

교컴지기 칼럼

휘청거리는 오후

교컴지기 | 2018.01.15 11:40 | 조회 212 | 공감 0 | 비공감 0

"... 이 정적, 이 무관심은 정말 견딜 수 없다. 이 공포감이 나만의 것이라니 정말 견딜 수 없다."(545쪽)

박완서의 소설 <휘청거리는 오후>는, 마지막 페이지에 섞여 있는 이 문장을 향해 달린다. 주인공 허 성씨가, 그의 아내와 세 딸이, 그리고 딸의 남자들이 각기 다른 캐릭터로 달린다. 그들은 매 장면마다 욕망을 '성실하게' 교직하며 서사를 이뤄간다.

"허 성씨의 왼쪽 손은 공장에서 절단기를 잘못 조작하다 손끝이 잘려나가 새끼손가락 길이로 일직선이었다." (13쪽)

이야기의 초입부에 소개하는 허 성씨의 왼쪽 손에 대한 묘사다. 저자가 펼쳐갈 스토리가 만만치 않음을 암시하는 일종의 상징이다. 이야기 곳곳에서 왼쪽 손이라는 장치는 허 성씨의 드러내고 싶지 않은 내면의 굴곡을 표현한다. 이 손에 대한 부끄러움을 느낄 때마다 어떤 큰 이벤트가 있다. 딸의 맞선 자리에서 들키지 않으려는, 또 지체있는 누군가를 상대할 때도 들키지 않았으면 하는... 왼쪽 손은 이 소설 전반에 걸쳐 자유에의 갈망과 그 속박을 상징한다.

"그리고 아무런 부끄러움도 없이 마음껏 내휘두를 수 있는 이 왼손의 자유는 또 무엇에 비길까"(51쪽)

끝내 정적 속에서 왼 손에 자유를 허락하기까지 주머니 속에서 속박 당했던 왼 손에 찾아든 순간적인 자유에 감탄하며 허 성씨는 그의 작고 지저분한 영토(공장)를 몇 바퀴 서성댄다. 사회로부터 고립되었을 때 오히려 왼쪽 손은 자유를 느낀다.

"두 사람 사이의 악수는 단순한 악수가 아니라 농밀한 교감을 위한 일종의 의식이었다."(530쪽)

유 영감이 아무하고나 안 하는 악수를 허 성씨와 하는 장면이며 허성 씨 역시 왼손에 뜨거운 자유를 허락하는 장면이다. 위의 몇 문장을 인용한 것은 주로 허 성씨의 왼 손에 대한 것이다. 시골의 초등학교 교감직을 그만두고 그가 택한 것은 아주 작은 공장. 그 공장에서 작업하다 잘려나간 왼쪽 손가락은 이 소설을 관통하는 기둥 줄기처럼 보인다. 그것을 측면에서 받쳐주는 것이 같은 일을 하면서 손을 잘린 유영감인데 위 문장은 그 두 손끼리 마주 잡았을 때 느끼는 농밀한 교감이다. 아무도 모르지만 그 두 손끼리는 아는, 일종의 애무를 동반한 고단한 삶에의 위무이다.

<휘청거리는 오후>를 집어 들었을 때, "... 이 정적, 이 무관심은 정말 견딜 수 없다."(545쪽) 라는 문장을 읽을 때까지도 내가 예전에 이 소설을 읽었었나, 언제였었나... 하는 물음에 답하지 못하였다. 한 문장 한 문장은 기시감으로 닥쳐 왔으되, 다른 한편으론 모든 문장과 모든 인물이 생소했다. 가장 중요한 결말이 전혀 생각나지 않았다. 고단한 일상의 중년 남자에 대한 묘사는 익숙하였지만 고비마다 한 번씩 떠올리게 되는 생각, 그래서 이 허 성씨의 결말은? 에 대한 답은 좀처럼 떠올리지 못하였다. 가위눌리듯 500여 쪽을 읽고, 그리고 결말을 확인하고서도 나는 끝내 내가 이 책을 처음으로 읽은 것인지 두번째인지를 확인할 수 없었다. 확인하고자 노력을 했던 과정의 무의미함에 대한 깨침도 사실은 끝문장을 읽고 난 직후였다.

어떤 사람은 내면에 꿈틀거리는 속물근성을 아예 만천하에 드러냄으로써 삶의 위안을 삼고, 어떤 사람을 그것을 오장육부에 꽁꽁 숨겨둔 채 세련되고 우아한 페르소나를 만들어간다. 둘 다 용기가 필요한 일이다. 소설 속의 허 성씨는 견디듯 산다. 더는 자신의 삶을 스스로 용서하지 못하는 국면에 이르러 <견딜 수 없는 정적과 무관심>을 절감한다.

욕망을 드러내든, 숨기든 현대인들은 자기 욕망으로부터, 또 타자의 시선으로부터 자유롭지 않다. 소설은 묻는다. 이 삶은 도대체 내 삶이냐, 네 삶이냐, 너에게 보이고 싶은 내 삶이냐고.

<휘청거리는 오후, 1993, 박완서, 세계사>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482개(1/16페이지) rss
교컴지기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교컴지기 일곱 번째 단행본 '교육사유' 출간 사진 첨부파일 [17+16] 교컴지기 36577 2014.01.14 22:23
공지 교육희망 칼럼 모음 사진 교컴지기 30036 2013.05.09 23:21
공지 오마이뉴스 기사로 보는 교컴지기 칼럼 모음 사진 교컴지기 31746 2012.11.15 14:23
공지 한겨레 기사로 보는 교컴지기 칼럼 모음 교컴지기 29994 2009.04.18 09:24
478 [교육정책] 교육부 귀하 교컴지기 446 2018.01.17 09:45
>> [책이야기] 휘청거리는 오후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213 2018.01.15 11:40
476 [교육정책] 교장 공모제 확대에 대한 짧은 생각 교컴지기 263 2017.12.28 13:12
475 [학생일반] 학교에서 학생들의 휴대폰 사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교컴지기 277 2017.12.18 13:46
474 [사회문화] 프랑스 고교생들의 문학적 상상력 기르기, 르 공쿠르 데 리세앙 교컴지기 264 2017.12.14 13:14
473 [교육정책] 초/중학교에서 휴대전화 사용을 금지한다는 프랑스 교컴지기 235 2017.12.14 13:12
472 [사회문화] 과거를 현재화시키는 디지털 세상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247 2017.12.14 13:09
471 [사회문화] 페이스북은 왜 사용자의 연애 방식을 물을까?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259 2017.12.07 13:15
470 [교사론] 자기 조정 능력이 없는 공동체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318 2017.12.07 13:12
469 [교사론] 문해의 어려움 [1] 교컴지기 404 2017.12.01 20:30
468 [교육과정] 생태지향적 혁신학교를 꿈꾸는 죽백초등학교 이야기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357 2017.11.20 08:31
467 [교육정책] 수능 연기와 공리주의적 합리성 [1] 교컴지기 398 2017.11.16 20:46
466 [교사론] 교사의 선택 교컴지기 521 2017.11.14 15:15
465 [교육사회] 일상의 민주주의를 생각함 교컴지기 344 2017.11.13 08:20
464 [교사론] 교사를 위한 글쓰기 교실 교컴지기 436 2017.11.13 08:15
463 [교수학습] 15년 전 동영상 학습 콘텐츠 제작 강의의 기억 첨부파일 교컴지기 351 2017.11.05 16:38
462 [교사론] 교사의 시선을 확장하기 교컴지기 495 2017.10.22 01:44
461 [책이야기] 타자의 시선으로 다시 보기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371 2017.10.19 08:34
460 [학생일반] 아이의 삶, 부모의 삶 교컴지기 603 2017.10.16 15:46
459 [교수학습] 타인에게 설명할 수 있어야 진짜 아는 것 교컴지기 463 2017.10.16 12:52
458 [책이야기] 좋은 수업이란 무엇인가(2004) 첨부파일 교컴지기 541 2017.10.11 13:06
457 [교수학습] 좋은 수업의 조건 교컴지기 609 2017.10.10 12:58
456 [이런저런] 과거를 절제하고 현재에 집중하기, I Can Speak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755 2017.10.08 08:11
455 [책이야기] 지표 중심 사고에서 빠져 나오기 교컴지기 473 2017.10.06 10:38
454 [교사론] 좁게 갈 때와 넓게 펼칠 때를 동시에 보는 시야 교컴지기 469 2017.10.03 09:01
453 [교사론] 교사를 교사이게 하는 핵심 교컴지기 475 2017.09.30 03:13
452 [책이야기] 파문 혹은 설렘 교컴지기 673 2017.09.23 09:51
451 [책이야기] 평등(Equity) 개념을 드러내기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633 2017.09.18 08:51
450 [교육공간] 메이커 스페이스, 교육하는 당신이 상상하라 [2] 교컴지기 782 2017.09.14 13:33
449 [교육철학] 현재가 과거를 부르는 역사교육 교컴지기 698 2017.09.10 2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