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5)
이나 (10:28)
심동섭 (09:50)
지리티쳐 (09:46)
St crystal (09:42)
안녕개코 (09:32)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과목별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 예시 16
  2. 동아리활동 예시문 15
  3. 게임 168
  4. 명심
  5. 학습
  6. 지구 111
  7. 인성교육
  8. 인사 7
  9. 미술 7
  10. 연극
기간 : ~
  1. 발령 인사
  2. 학습
  3. 명심 2
  4. 과목별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 예시 4
  5. 지구
  6. 자율
  7. 곱셈
  8. 수학책
  9. 동아리활동 예시문 6
기간 : 현재기준

교컴 포토갤러리

교컴지기 칼럼

학생 참여 수업, 말뿐인 교실?

교컴지기 | 2018.05.24 10:03 | 조회 303 | 공감 0 | 비공감 0
눈길을 끄는 기사 제목이라 읽어보았다. 골자는 2015 개정교육과정도 문제요, 교실수업이 개정교육과정의 취지에 따라 이뤄지지 않으니 사교육에 의존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몇 가지 사항에 대하여 하고 싶은 말이 있다.

기사의 시작은 중간고사 성적표를 받은 후 수학 학원에 등록했다는 대구의 한 고등학생 이야기다. 수학 점수가 떨어지면서 중학교 때보다 반에서 순위가 몇 단계나 밀렸기 때문이다. 이 학생은 "선행학습을 한 친구는 곧잘 따라가는데 혼자 뒤처지는 것 같아 지금이라도 학원을 다닐 수 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학생의 말에 우리 사회가 생각하는 '평가관'이 들어 있다. '반에서 순위가 몇 단계 밀린다'는 말은 평가의 목적을 '반에서 앞 순위'에 드는 것으로 두는 관점이다. 이 학생이 학원에 등록한 목적은 반에서 순위를 끌어 올리는 것이요, 학원은 이 학생의 '순위'를 올려주어야 한다. 성취와 순위는 다르다. 성취가 좋아도 다른 학생들이 더 좋으면 순위는 내려간다. 반대로 성취가 약해도 다른 학생들의 결과에 따라 내 순위는 올라가는 경우도 있다.

순위를 올리는 방법은 문제 푸는 기술을 반복 연습하는 것이다. 순위를 올리는 공부, 즉 따라잡기식 공부는 비교육적 경쟁을 유발한다. 평가의 목적은 학습자의 발달을 돕는 것이고, 교사의 교수학습개선의 지표를 알려주는 것이다. 이 모든 평가의 본 목적을 도외시하고 누군가를 따라잡기 위해서 공부를 한다면, 더 나아가 이것을 '평가의 공정성'이라고 합의를 한다면(심지어 다수결로) 그 사회는 지적으로 매우 저급한 수준을 벗어날 길이 없다.

학생이 말한 '혼자 뒤처지는...' 이라는 표현도 오로지 친구와 비교한 나의 모습일 뿐이다. 학급은 다양한 아이들로 구성이 되고 그곳에는 배움이 더딘 아이가 분명 있다. 배움이 더딜 때는 학습 시간을 좀더 여유있게 하여 이해를 가져가면 된다. 뒤처진다고 판단하고 따라잡으려니 문제가 생긴다. 공부는 누군가를 따라잡으려고 하는 행위가 아니다. 평생을 누구를 따라잡기 위해 공부를 하고, 직업을 구하고, 돈을 버는 사람은 대단히 불행하다.

만약 온 나라가 이 지경이라면 불행한 사람 천지가 된다. 불행한 사회는 각자도생을 위해 경쟁비용을 많이 지출할 수 밖에 없다. 경쟁비용, 즉 교육비의 과도한 지출은 자녀를 갖기 두렵게 만든다. 출산율과 혼인율을 동시에 떨어뜨린다. 출산율 자체를 높이려는 노력이 성과를 거두지 못하는 이유이다.

기사는 수험생의 말을 빌려 수능시험 출제당국의 "교육과정을 충실히 이수한 학생이면 풀 수 있는 수준을 출제했다"는 말에 대하여 "교과 범위에서 출제했겠지만 교과서 안에서 나온 문제는 없다"는 푸념을 옮긴다. 출제당국이 말한 것이 얼마나 신뢰로운 것인가를 한번에 판단할 순 없다. 다만, 기사와 수험생이 교육과정과 교과서의 차이를 간과하고 있다는 것은 확실하다. 교과서는 교육과정을 표현하는 한 가지 형식일 뿐 교육과정 그 자체가 아니다.

교과서를 교육과정으로 사고하는 문화 때문에(심지어 일부 교사들까지도), 지식탐구와는 동떨어진 진도빼기 수업, 학교시험 문제가 교과서 안에서 나왔느냐 밖에서 나왔느냐 같은 시비, 선행학습 여부에 대한 주기적 보고 등과 같은 몰이해적 교육과정 실행 사태가 넘친다. 사실 교육과정의 차원에서 보면 진도, 시험범위, 차시, 선행학습 등은 모두 본질을 벗어난 말들이다. 지금 우리 사회는 본질이 아닌 곁가지를 부여잡고 소모적 논쟁을 하며 에너지를 쏟고 있다. 평가의 본질을 벗어나 대입시 절차와 방법을 두고 벌이는 논쟁은 그래서 대단히 소모적이다.

기사는 또한 교과서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학생 혼자 이해하기 어려운 수학 교과서'라고 소제목을 뽑았다. 수학 교과서를 학생 혼자 이해한다는 것은 무슨 의미일까. 그냥 혼자서 타인의 도움없이 교과서 안에 나온 문제를 풀어가는 것일까. 수학 교과서 중에는 학습자 혼자서는 이해하기 어려운 개념과 문제들이 있다. 이게 왜 문제라고 하는걸까. 교과서는 기본과제와 심화과제, 심지어 일부 학생을 위한 도전과제를 섞어 구성한다.

처음으로 수학교과서를 만난 학생이 교과서 안의 모든 내용을 이해하기 어렵다는 것은 당연하다. 아직 배우기 전에 모두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이 학습을 위해 꼭 바람직한 것도 아니다. 이것에 관해 교사에게 도움을 받고, 친구와 협력하라고 학교가 있다. 수학 교과서가 공교육에서 제공하는 가르침만으로 이해가 힘들다는 것이 지적돼야지 그 자체로 '학생 혼자 이해하기 어렵다는 점'을 교육과정과 교실수업의 문제를 탓하는 논거로 사용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

2015 개정교육과정은 시작부터 말이 많았다. 아니, 모든 교육과정의 개정은 교육과정 실행의 당사자인 현장교사들로부터 지지를 받지 못했다는 점에서 비극적이었다. 왜 그랬을까. 사교육 유발, 난이도, 변별, 교과서 문제 등으로 교육과정을 협소하게 보면 안 된다. 교육과정이 개정될 때마다 밀고 들어온 교육 외적 논리에 주목하라. 거기에 엉킨 실타래의 끝단이 있다. 그것을 애써 외면하면서 교과서, 교사 등만 문제 삼아서 될 일이 아니다.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505개(1/17페이지) rss
교컴지기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교컴지기 일곱 번째 단행본 '교육사유' 출간 사진 첨부파일 [17+16] 교컴지기 39610 2014.01.14 22:23
공지 교육희망 칼럼 모음 사진 교컴지기 32546 2013.05.09 23:21
공지 오마이뉴스 기사로 보는 교컴지기 칼럼 모음 사진 교컴지기 34517 2012.11.15 14:23
공지 한겨레 기사로 보는 교컴지기 칼럼 모음 교컴지기 32431 2009.04.18 09:24
501 [책이야기] 문학적 상상력과 사회적 정의 교컴지기 22 2018.06.19 17:10
500 [이런저런] 몸이 깨어 있는 것이 아닌 정신이 깨어 있길 원한다 교컴지기 46 2018.06.11 14:52
499 [교육정책] 미래지향적 행정체제에 대한 새로운 상상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53 2018.06.11 14:50
498 [교육정책] 어떤 논리도 현실 위에서 작동한다 교컴지기 50 2018.06.11 13:22
497 [교수학습] 다시 생각하는 평가, 관찰하고 기록하기 교컴지기 262 2018.05.29 13:50
>> [교수학습] 학생 참여 수업, 말뿐인 교실? 교컴지기 304 2018.05.24 10:03
495 [교육정책] [긴급칼럼] 빠져나오기 힘든 덫, 대입시 공론화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222 2018.05.18 16:22
494 [교육정책] 나의 성적은 전국에서 어느 정도일까? 교컴지기 265 2018.05.14 15:38
493 [교육정책] 단위 수업 당 학생 수는 몇 명을 초과할 수 없다라는 규정 [2] 교컴지기 300 2018.05.13 11:33
492 [교수학습] 표준화 신화와 평균의 종말 첨부파일 교컴지기 256 2018.05.13 11:29
491 [교육정책] 교원(교사) 일인당 학생 수가 말하지 않는 것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333 2018.05.13 11:24
490 [이런저런] 절제와 균형 [1] 교컴지기 193 2018.05.10 16:13
489 [교육정책] 대통령 교육공약의 후퇴를 우려함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343 2018.05.01 10:31
488 [교육정책] 어떤 공정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393 2018.04.30 10:44
487 [정치경제] 개별적 욕구와 공공의 이익이 만나는 곳, 남북관계의 경제학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365 2018.04.29 19:02
486 [교육사회] 디지털 시민성의 맥락(세미나 자료집 포함) [1] 교컴지기 458 2018.04.19 08:27
485 [교수학습] 결과보다 과정을, 성공보다 노력을 칭찬하기 [1] 교컴지기 279 2018.04.18 20:05
484 [교육정책] 방향 상실, 목표 실종, 교육부 대입시 개선 이송안 교컴지기 374 2018.04.12 18:13
483 [교육공간] 교육혁신의 시대, 배움의 공간을 생각하다 첨부파일 교컴지기 675 2018.04.09 08:41
482 [교육정책] 학종강화 VS 정시확대라는 프레임 교컴지기 524 2018.04.08 07:39
481 [교육정책] 미래지향적 교원정책 방향에 대한 탐색 첨부파일 비밀글 교컴지기 523 2018.03.15 09:03
480 [교육정책] 교육전문직 역량 기준 제안 교컴지기 515 2018.03.15 08:48
479 [사회문화] #미투 운동과 일상의 민주주의 교컴지기 560 2018.03.09 08:16
478 [교육정책] 교육부 귀하 교컴지기 907 2018.01.17 09:45
477 [책이야기] 휘청거리는 오후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635 2018.01.15 11:40
476 [교육정책] 교장 공모제 확대에 대한 짧은 생각 교컴지기 594 2017.12.28 13:12
475 [학생일반] 학교에서 학생들의 휴대폰 사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교컴지기 706 2017.12.18 13:46
474 [사회문화] 프랑스 고교생들의 문학적 상상력 기르기, 르 공쿠르 데 리세앙 교컴지기 591 2017.12.14 13:14
473 [교육정책] 초/중학교에서 휴대전화 사용을 금지한다는 프랑스 교컴지기 615 2017.12.14 13:12
472 [사회문화] 과거를 현재화시키는 디지털 세상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617 2017.12.14 1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