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1)
라은 (22:40)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교컴 포토갤러리

교컴지기 칼럼

다시 생각하는 평가, 관찰하고 기록하기

교컴지기 | 2018.05.29 13:50 | 조회 778 | 공감 0 | 비공감 0
요즘 평가 패러다임의 변화에 대한 이야기들이 넘친다. 그동안 평가는 학습자가 이룬 성과를 비교하기 좋게 드러내는 활동처럼 인식돼 왔다. 성장평가니, 과정중심평가니, 교사별 절대평가니 하는 말들이 있지만, 이러한 평가방식을 도입하는 과정이 정책이나 장학만으로 이뤄질 수 없다는 것은 자명하다.

전통적인 평가관은 배우는 자보다는 가르치는 자(사실은 직접 가르치는 자의 필요보다는 교육정책, 곧 국가)의 필요 위에 놓여 있다. <평가를 통하여 선발한다>, <경쟁은 불가피하다>, <선발에서 실패하면 개인 책임이다>. <평가를 통해 통제하고 관리한다>라는 명제들은 얽히고 설키며 피평가자를 분리하고 배제하는 방식에 정당성을 부여해 왔다.

사전에 목표한 바에 따라 학습경험을 선정 조직하고, 반드시 목표도달도를 포함하여 평가해야 한다는 타일러식 평가관이나, 다수의 교사들이 평가할 때 '공정함'을 기하기 위하여 목표를 낱낱이 세분화하여 교사들을 도구적 관점에 머물게 했던 블룸의 평가관, 더 나아가 눈에 보이는 것만 평가하자는 메이거의 평가관은 수십년간 굳건하게 우리 교육을 지배해 신화적 통념이었다.

성장평가나 과정중심평가는 단순한 평가 방식의 변화가 아니라 이러한 평가의 신화적 통념을 깨는 일이다. 표준화된 문항을 골라 평가하고 도달도를 명시하는 것이 다수의 아이들을 평가할 때 그나마 신뢰로운 방식이라고 믿었던 통념으로부터 이제 개개 아이들의 성장과 발달을 기록해야 하는 새로운 평가 방식으로 대전환을 예고하고 있는 것이다.

블룸이 제시했던 인지/정의 영역(물론 우리에게 알려진 것은 인지 영역 여섯개 지식, 이해, 적용, 종합, 분석, 평가 중 앞의 세 개 지식, 이해, 적용 뿐이다... (평가내용과 '진지하게 겉돌고 있는' 이원목적분류표를 생각해 보라) 이것에 새로움을 더해야 한다고 주장한 사람은 엘리엇 아이즈너였다. 사실 지금 우리가 하고 있는 이른바 수행평가의 배경이 되기도 했다. 물론 현장에서 진행했던 수행평가가 아이즈너가 말했던 '표현적 결과', '문제해결력'을 제대로 보고 있는지는 별도로 규명해야 할 문제이다.

교사 편에서, 아이가 신체와 정신을 포함하여 드러내는 수행력(아는 것을 넘어서서 '할 수 있는 것'을 보는)은 어떤 방식으로 봐야 할까, 이것을 보는 교사의 눈은 그저 주어지는 것일까, 훈련이 필요한 것일까, 더 나아가 아이들을 보는 시선 자체가 바뀌어야 하는 것일까?

사실 이는 교사 전문성의 새로운 구성 요소 중의 하나이다. 바로 현안 문제인 과정중심평가를 위한 교사의 평가 전문성은 어떻게 구축되어야 할까에 관한 문제인 것이다. 위에서 말한 피평가자를 보는 시선이 바뀌어야 함은 물론이고 당연히 평가에 대한 깊은 이해가 필요하며, 무엇을 어떻게 보고, 기록할 것이냐에 관한 연찬과 훈련이 필요한 사항이다.

이러한 평가를 둘러싼 교사의 새로운 평가전문성이 바로 '잘 관찰하고 잘 기록하는 능력'이다. 이것은 아이를 향한 무한 사랑과, 그에 기초한 문장력만으로 달성되지 않는 그야말로 전문적 영역이다. 수업과 평가가 동시에 이뤄지는 과정중심평가의 경우 모든 과정에서 교사와 아이는 함께 호흡할 수밖에 없으니 교사는 평가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매우 중요한 요인이기 때문이다.

때로 교사의 '선의'가 전문성을 흐리게 하는 일이 있는데 이는 마땅히 경계할 일이다. 좋은 학생관을 가질 수록 전문성에 굳건하게 기초하기 않을 경우 온정적 연민에 빠져 평가의 본질에서 멀어질 수 있다.

아이의 학습경험에 적시에 개입하고, 물러서며, 거리두기를 통해 잘 관찰하는 일, 발달을 이해하고 이에 맞게 조력하는 일 등이 총체적으로 결합하여 일어나는 사태를 제대로 이해하고 관찰하는 일, 그리고 이 관찰 결과를 아이의 고유성을 바탕에 두고 잘 기록하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한 교사의 전문성 영역이다.

이것을 이해하려 하지 않고 단순히 평가 방식의 변화만을 놓고 접근하게 되면, 혹은 어떻게 비교할 것이냐를 염두에 두고 방식만으로 접근하면 이미 과정중심평가는 실패를 예정하고 있는 것이라 본다. 그래서 앞으로 현장의 선생님들은 아이들의 수행력을 포함하여 모든 교육사태를 잘 관찰하고 기록하는 일을 중하게 여기길 권한다.

한편, 평가가 '공정'하게 이루어져야 한다는 외부의 압력이 있다. 이들에게는 평가가 갖는 여러 기능 중에 '선발'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 이런 관점에서 요즘 이야기되는 과정중심평가(사실상 학종은 과정중심평가의 속성을 지닌다)는 피평가자와 학부모를 불안하게 만들 소지를 안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과정중심평가야말로 훈련된 교사의 관찰력과 기록력에 의존하기 때문이다. 평가의 기록이 교사의 전문성 정도와 연동될 수 있다는 것, 바로 이 지점이 과정중심평가를 고민하기에 앞서 교사들이 엄중하게 받아들여야 할 부분이다. 

이것에 관한 충분한 신뢰가 없을 때 평가는 선발 과정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수단이자 근거로 전락한다. 이제 평가는 이해당사자 간의 '협상'의 대상이 됐다. 반복하여 언급한 바, 평가는 학습자의 성장을 확인하고 촉진하는 도구이자 교사의 교수학습 행위를 개선하기 위한 과정이다. 그래서 교육과정, 수업과 떨어질 수 없는 유기적 순환의 범주 안에서 작동한다.

우리 사회에서 의도했든 그렇지 않든 평가는 선발을 위한 도구처럼 인식돼 왔고, 지금 대입을 둘러싼 공론화 과정은 '공정하게 보이는' 선발 절차를 어떻게 만들 것인가에 대한 의사결정 행위로 인식되고 있다. 오히려 이런 관심의 집중이 평가는 선발 장치로 기능한다는 왜곡된 논리를 강화시키고 나아가 평가혁신에 대한 근원적인 접근을 방해한다. 매우 안타까운 일이다.  

* 지난 해 오늘 쓴 글을 보완하여 다시 올림

함께 읽어야 할 글 https://www.facebook.com/younggi.ham/posts/2036983093010060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527개(1/18페이지) rss
교컴지기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교컴지기 일곱 번째 단행본 '교육사유' 출간 사진 첨부파일 [17+16] 교컴지기 43179 2014.01.14 22:23
공지 교육희망 칼럼 모음 사진 교컴지기 35508 2013.05.09 23:21
공지 오마이뉴스 기사로 보는 교컴지기 칼럼 모음 사진 교컴지기 37745 2012.11.15 14:23
공지 한겨레 기사로 보는 교컴지기 칼럼 모음 교컴지기 35423 2009.04.18 09:24
523 [책이야기] 내 안의 욕구와 거짓없이 마주하기, 글쓰기의 시작 첨부파일 교컴지기 56 2018.10.17 12:40
522 [책이야기] 삶을 표현하는 일, 글쓰기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25 2018.10.17 09:00
521 [책이야기] 스티븐 킹의 창작론, 유혹하는 글쓰기 교컴지기 57 2018.10.11 10:25
520 [이런저런] 성장통은 사춘기의 전유물이 아니다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93 2018.10.04 08:00
519 [교사론] 유머, 낙관, 평온한 인내 첨부파일 [1] 교컴지기 391 2018.08.26 20:24
518 [이런저런] 바빠도 여유를 잃지 않는 삶 첨부파일 [1] 교컴지기 277 2018.08.22 21:24
517 [교육정책] 교육부에 대한 역할 기대 교컴지기 333 2018.08.20 10:57
516 [교육정책] 교육은 정치를 알아야 하고, 그에 앞서 정치는 교육을 알아야 한다 교컴지기 523 2018.08.20 10:56
515 [책이야기] 건축, 음악처럼 듣고 미술처럼 보다 첨부파일 교컴지기 222 2018.08.14 09:43
514 [교사론] 학습공동체 담론의 함정 교컴지기 368 2018.08.14 09:40
513 [이런저런] 로즈(The Secret Scripture, 2017) 첨부파일 교컴지기 174 2018.08.14 09:38
512 [이런저런]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더 랍스터, The Lobster, 2015> 첨부파일 교컴지기 204 2018.08.14 09:37
511 [교육정책] 대입 공론화 결과, 퇴행을 예고하다 교컴지기 171 2018.08.14 09:35
510 [이런저런] Extinction(2018) 첨부파일 교컴지기 207 2018.08.14 09:34
509 [이런저런]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킬링 디어, The Killing of a S 첨부파일 교컴지기 218 2018.08.14 09:32
508 [책이야기] 인간성 수업(마사 누스바움, 1997) 첨부파일 교컴지기 297 2018.08.14 09:30
507 [책이야기] 민주주의의 정원(에릭 리우/닉 하나우어) 첨부파일 교컴지기 622 2018.07.31 10:11
506 [책이야기] 시간을 복원하는 남자 첨부파일 교컴지기 281 2018.07.31 10:09
505 [이런저런] 노회찬, 참혹한 아이러니 교컴지기 267 2018.07.31 10:07
504 [교육정책] 교육부의 민주시민교육 과목 개설 추진에 대하여 교컴지기 657 2018.07.11 07:53
503 [교육정책] 교육정책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교컴지기 422 2018.07.11 07:51
502 [교육정책] 교육감 선거 후, 다시 무엇을 할 것인가 교컴지기 571 2018.06.23 21:17
501 [책이야기] 문학적 상상력과 사회적 정의 교컴지기 478 2018.06.19 17:10
500 [이런저런] 몸이 깨어 있는 것이 아닌 정신이 깨어 있길 원한다 교컴지기 426 2018.06.11 14:52
499 [교육정책] 미래지향적 행정체제에 대한 새로운 상상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496 2018.06.11 14:50
498 [교육정책] 어떤 논리도 현실 위에서 작동한다 교컴지기 424 2018.06.11 13:22
>> [교수학습] 다시 생각하는 평가, 관찰하고 기록하기 교컴지기 779 2018.05.29 13:50
496 [교수학습] 학생 참여 수업, 말뿐인 교실? 교컴지기 898 2018.05.24 10:03
495 [교육정책] [긴급칼럼] 빠져나오기 힘든 덫, 대입시 공론화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634 2018.05.18 16:22
494 [교육정책] 나의 성적은 전국에서 어느 정도일까? 교컴지기 637 2018.05.14 15: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