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0)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평가 17
  2. 교사 111
  3. 수업 110
  4. 학교 109
  5. 학생 70
  6. 학습지 양식 5
  7. 교실 106
  8. 시민 105
  9. 국어 287
  10. 다문화 교육 1
기간 : ~
  1. 국어
  2. 계절에 맞는 옷차림
  3. 교사
기간 : 현재기준

교컴 포토갤러리

교컴지기 칼럼

교육부의 민주시민교육 과목 개설 추진에 대하여

교컴지기 | 2018.07.11 07:53 | 조회 1182 | 공감 1 | 비공감 0

교육부가 8월 발표하기로 한 '민주시민교육 활성화 종합계획'은 2022년 ‘민주시민교육’ 과목 개설 추진을 포함하고 있다. 민주시민교육의 필요와 중요함에 대하여 부정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 다만, 공교육에서 민주시민교육을 실행해가는 방식을 두고 몇 가지 고려할 점이 있다. 서울시교육청도 조희연교육감 1기 때 민주시민교육과를 신설했고 새 정부 들어 교육부도 민주시민교육과를 신설하였다.


거칠게 말해 전담 부서의 신설은 관련 정책의 생산을 의미한다. 부서에서 생산되는 정책은 학교를 통하여 실행된다. 우리 교육과정에서 추구하는 인간상의 핵심은 '민주시민의 양성'이다. 어떤 방식으로든 여러 교과에 민주시민교육의 요소들을 내용적으로 연계하여 녹여내고 있다. 또한 학교자치나 동아리, 범교과 활동의 주요한 목적 중의 하나도 민주시민성의 함양이다. 즉 삶의 모든 영역에서 민주시민의 소양을 쌓도록 조력하는 것이 이 교육의 목적이다.


그러므로 민주시민교과를 상상한다는 것은, 이 영역을 특화시켜 독립적인 학문구조 속에서 특정한 내용과 구조를 가르치자고 하는 것이다. 이것이 효과적일지는 꼼꼼하게 따져볼 일이다. 오히려 지금 내가 우려하고 있는 것은 민주시민교육과를 만들고 몇 개의 영역을 특화시켜 전담할 팀을 만들고 정책과 실행을 반복하는 중에 나타나는 민주시민교육의 파편화, 교육과정과의 분리, 개념 왜곡 등이다.


교육과정을 꼼꼼하게 분석해 보면 이미 민주시민성 함양을 목적으로 구성된 내용들이 많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여기에 좀더 보충이 필요하다면, 전문가와 현장교사들이 함께 만든 안내서를 제공하고 각 교과에서 관련 단원, 학습 소재를 다룰 때 좀더 비중있게 녹여냄으로써 학생들 입장에서 각 교과를 배우면서 자연스럽게 민주시민성을 함양하도록 하는 것이다.


새로운 정책을 계획할 땐, 정말 이 정책을 통해서 목표한 바를 달성할 수 있을지, 이 정책의 수행과정에서 현장의 동력이 살아나고, 이로 인한 참여가 활성화될 것인지 등등을 면밀하게 검토해야 한다. 교육과정을 구성하는 요소 중에 '사회적 요구'가 있다. 마땅히 당대 사회가 요구하는 내용으로 교육과정을 구성해야 한다. 그러나 매 정부마다 달라지는 '특별한 사회적 요구'를 정책으로 만들어 갈 땐, 섬세한 접근이 필요하다.


인성교육이 문제니 인성교육진흥법을 만들고, 대형사고가 나니 안전교육을 강조하고, 민주시민성이 문제라서 관련 교육을 제도화하는 방법이 과연 아이들의 전인적 발달을 촉진할까. 자치 분권을 말하는 시대적 변화 앞에 중앙 통제 방식을 상상하는 분들의 전복적 사고를 요청한다. 인성교육도, 민주시민교육도 지역에 온전히 맡기라. 그럴만한 시민적 역량, 정책 역량 모두 성숙해 가는 단계이다.


또한 지역별로 싹을 만들고 키워하고 있는 여러 형태의 민주시민교육, 세계시민교육, 다문화교육 등이 있다. 이를 굳이 중앙에서 점검하고 확인하고, 중앙의 방침을 갖기 위해 애쓰지 말라. 이 교육의 속성이 바로 중앙의 강력한 통제를 분산하면서 효과를 보는 것이 아니었던가.


한편 지역도 마찬가지이다. 정책적으로 요구되는 것은 기존 교육과정의 면밀한 분석과, 이를 조력할 안내서 정도이다. 정책을 무분별하게 생산하여 영역별로 파편화, 교육과정과의 분리, 개별 프로그램화를 자초하지 말고 교육과정 실행의 총체적 조망 속에서 민주시민교육을 고민했으면 한다.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562개(1/19페이지) rss
교컴지기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교컴지기 일곱 번째 단행본 '교육사유' 출간 사진 첨부파일 [17+16] 교컴지기 50384 2014.01.14 22:23
공지 교육희망 칼럼 모음 사진 교컴지기 41807 2013.05.09 23:21
공지 오마이뉴스 기사로 보는 교컴지기 칼럼 모음 사진 교컴지기 44103 2012.11.15 14:23
공지 한겨레 기사로 보는 교컴지기 칼럼 모음 교컴지기 41688 2009.04.18 09:24
558 [교육과정] 미래지향적 교육과정 체제 상상 new 교컴지기 55 2019.04.25 09:30
557 [교육공간] 학교공간 혁신 사업, 적절한 속도 유지가 필요하다 교컴지기 55 2019.04.23 09:49
556 [이런저런] 한 주일이 지나갔다, 거짓말처럼 교컴지기 35 2019.04.21 05:34
555 [교육정책] OO고등학교 김 선생님께, 사실은 초중고 모든 선생님들께 교컴지기 255 2019.04.19 09:00
554 [교육정책] 기초학력의 미래지향적 재개념화와 정책 전환에 대한 탐색(요약) 교컴지기 270 2019.04.18 12:09
553 [이런저런] 미래 직업을 위한 필수 4가지 필수 기술에 타이핑이? 교컴지기 92 2019.04.12 13:22
552 [교육철학] 읽고 쓰고, 의심하라 교컴지기 292 2019.04.09 09:10
551 [교육정책] <기초학력의 재개념화와 정책 전환 탐색> 보충 교컴지기 94 2019.04.08 15:34
550 [교육정책] 기초학력의 미래지향적 재개념화와 정책 전환 탐색 교컴지기 954 2019.04.06 20:25
549 [교육정책] 기초학력, 메타 프레임적 접근 교컴지기 324 2019.04.05 13:09
548 [교육정책] 배움의 공간에 대한 지극히 사적인 이야기 교컴지기 253 2019.03.29 09:56
547 [교수학습] 수학과에서 시민교육하기 교컴지기 332 2019.03.25 13:34
546 [교육철학] 더 좋은 결론, 더 풍부한 합의 교컴지기 354 2019.03.22 09:04
545 [이런저런] 꼰대 귀하 교컴지기 334 2019.03.21 09:49
544 [이런저런] 좋은 사람, 싫은 사람 교컴지기 324 2019.03.20 11:12
543 [교육정책] 교육정책의 착각 교컴지기 809 2019.03.19 10:11
542 [교육철학] 학문적 세속주의 교컴지기 177 2019.03.13 09:22
541 [책이야기] 미국 교육학의 저주와 재앙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280 2019.03.06 13:44
540 [이런저런] 2019년 봄, 일상 이야기 사진 첨부파일 [1] 교컴지기 235 2019.02.25 08:02
539 [사회문화] 자기착취 사회 사진 첨부파일 [1] 교컴지기 223 2019.02.19 11:20
538 [교육정책] 창의적 민주시민을 기르는 혁신미래교육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471 2019.02.19 10:05
537 [교육정책] 새학기, 민주시민교육을 말하자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432 2019.02.19 10:04
536 [사회문화] 충격적 시작 진부한 결말, SKY 캐슬 [1] 교컴지기 460 2019.02.02 10:07
535 [사회문화] 파국이냐 구원이냐, SKY 캐슬 [1] 교컴지기 607 2019.01.23 08:14
534 [이런저런] 위로 품앗이 교컴지기 251 2019.01.16 17:21
533 [사회문화] 새해 교육 단상 교컴지기 371 2019.01.08 13:27
532 [이런저런] 자기애, 자존감, 자아도취 교컴지기 372 2019.01.03 13:22
531 [교육정책] 냉소를 넘어 교육을 다시 세우기 [1] 교컴지기 329 2018.12.31 09:10
530 [교육사회] 연말 교육 단상 교컴지기 308 2018.12.31 09:08
529 [교육정책] 어떤 공정 사진 첨부파일 [1] 교컴지기 884 2018.11.21 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