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2)
김선생12 (11:15)
서주영 (10:52)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시간표
  2. 교사 161
  3. 학교생활기록부 예시문 3
  4. 과목별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 예시 5
  5. 수업 158
  6. 평가 32
  7. 학교 156
  8. 동아리활동 예시문 9
  9. 생활기록부 예시문 9
  10. 학생 99
기간 : ~

교컴 포토갤러리

교컴지기 칼럼

지적(知的) 꼰대질

교컴지기 | 2018.11.16 08:52 | 조회 554 | 공감 1 | 비공감 0

꼰대질은 '아는 것, 경험한 것(혹은 알거나 경험했다고 생각하는 것)에 기초하여 타인에게 영향을 미치려는 행위'이다. 보통은 연장자가 젊은이에게 자기 세대의 질서, 관습, 전통을 따르라는 요구로 나타난다. 꼰대와 피꼰대 사이의 세대차이는 이를 수용하기 어렵게 하는 간극이다. 그래서 오늘도 교실에서, 가정에서, 직장에서 꼰대와 피꼰대들의 갈등과 긴장이 있다. 여기까지는 우리가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일상의 꼰대들이다.


지난 글에서 반복하여 밝혔듯이 내가 경계하는 것 중 으뜸은 '자기 확신'이다. 많이 공부할 수록 왜 자기 확신에 빠지게 될까. 사람마다 공부의 동기는 다르다. 부족한 확신을 보강하기 위해 공부를 하는 사람도 있고 더 유연한 사고를 갖기 위해 공부하는 사람도 있다. 어떤 공부 동기냐에 따라 공부의 내용, 방법, 결과가 달라진다.


'지적(知的) 꼰대질'은 꼰대질에서 진화한 형태로 꼭 세대간에만 나타나지 않는다. 이것은 세대를 넘어 아는 것이 많은 자와 아는 것이 부족한 자 사이에 형성된다. 기본적으로 사람은 '앎'을 동경한다. 앎을 동경하고 추구하는 것은 나무랄 것이 없다. 그러나 앎에 대한 왜곡된 동경은 지식에 대한 집착, 지적 권위에 대한 복종으로 발전한다. 여기서 '더 앎'과 '덜 앎' 사이에 지적 꼰대질이 끼어 들어온다. 때로 지적 꼰대질은 피꼰대의 시야를 흐리면서 마치 '배움의 전이'와도 같은 착각을 부른다.


세상의 모든 지식이 고정불변한가에 대하여 답하는 과정은 지식론의 오랜 과제였다. 지식이란 인류가 쌓아온 문화유산의 보고이기 때문에 훼손 없이 잘 보존하여 후세에 전달해야 한다는 생각도 있고, 지식이란 기본적으로 의심과 회의의 대상이며 끊임없는 해체와 재구성을 반복한다는 논리도 있다. 지적 꼰대질은 의심과 회의를 가로막는다.


일상의 꼰대들이 오늘도 여기저기를 배회한다. 우리 눈에 들어오는 것은 보잘것 없는 장삼이사 꼰대들의 행각이다. 그저 옛 권위가 그리운데 현실은 그렇지 못하니 나이를 앞세워 상황 전개에 숟가락을 얹고 싶어하는 측은한 욕망의 발로랄까. 그래서 이들은 '선의'에도 불구하고 조롱거리가 된다.


그러나 앎으로 무장한 꼰대의 경우는 다르다. 이들은 대중들이 가진 앎에 대한 동경을 잘 알고 있다. 남다른 이론과 경험으로 피꼰대에게 영향력을 발휘한다. 이들에겐 타자와 더불어 동반성장하겠다는 선의보단, 내 관점을 확산하겠다는 강력한 의지가 있다. 이것을 깨는 방법은 세상 모든 현상과 지식을 의심과 회의의 눈으로 바라보며 늘 새로움을 추구하는 일이다. 물론 쉽지 않다.


앎으로 무장한 꼰대가 '권력'을 가지고 있을 땐 더 위험한 상태가 된다. 이 꼰대들은 네트워크 곳곳에 출몰하고, 서책의 행간에 도사리고 있다가 피꼰대들에게 영향을 미친다. 지식의 비대칭을 숙명적으로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그 어느 것도 의심과 회의에 기초한 비판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담대한 믿음을 갖는것, 지식을 대하는 우리의 자세이다.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543개(1/18페이지) rss
교컴지기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교컴지기 일곱 번째 단행본 '교육사유' 출간 사진 첨부파일 [17+16] 교컴지기 48019 2014.01.14 22:23
공지 교육희망 칼럼 모음 사진 교컴지기 39713 2013.05.09 23:21
공지 오마이뉴스 기사로 보는 교컴지기 칼럼 모음 사진 교컴지기 41903 2012.11.15 14:23
공지 한겨레 기사로 보는 교컴지기 칼럼 모음 교컴지기 39670 2009.04.18 09:24
539 [사회문화] 자기착취 사회 사진 첨부파일 [1] 교컴지기 45 2019.02.19 11:20
538 [교육정책] 창의적 민주시민을 기르는 혁신미래교육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88 2019.02.19 10:05
537 [교육정책] 새학기, 민주시민교육을 말하자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61 2019.02.19 10:04
536 [사회문화] 충격적 시작 진부한 결말, SKY 캐슬 [1] 교컴지기 187 2019.02.02 10:07
535 [사회문화] 파국이냐 구원이냐, SKY 캐슬 [1] 교컴지기 381 2019.01.23 08:14
534 [이런저런] 위로 품앗이 교컴지기 100 2019.01.16 17:21
533 [사회문화] 새해 교육 단상 교컴지기 178 2019.01.08 13:27
532 [이런저런] 자기애, 자존감, 자아도취 교컴지기 191 2019.01.03 13:22
531 [교육정책] 냉소를 넘어 교육을 다시 세우기 [1] 교컴지기 177 2018.12.31 09:10
530 [교육사회] 연말 교육 단상 교컴지기 169 2018.12.31 09:08
529 [교육정책] 어떤 공정 사진 첨부파일 [1] 교컴지기 718 2018.11.21 11:11
>> [이런저런] 지적(知的) 꼰대질 [1] 교컴지기 555 2018.11.16 08:52
527 [사회문화] 맥락과 비판 교컴지기 293 2018.11.11 12:38
526 [이런저런] "글 잘 보고 있습니다." 교컴지기 305 2018.11.11 12:35
525 [교육공간] 안이한 질문, "학교에서 별일 없었니?" 사진 교컴지기 579 2018.10.24 10:47
524 [책이야기] 송승훈 외, 한 학기 한 권 읽기 첨부파일 교컴지기 410 2018.10.24 10:46
523 [책이야기] 내 안의 욕구와 거짓없이 마주하기, 글쓰기의 시작 첨부파일 교컴지기 377 2018.10.17 12:40
522 [책이야기] 삶을 표현하는 일, 글쓰기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313 2018.10.17 09:00
521 [책이야기] 스티븐 킹의 창작론, 유혹하는 글쓰기 교컴지기 343 2018.10.11 10:25
520 [이런저런] 성장통은 사춘기의 전유물이 아니다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444 2018.10.04 08:00
519 [교사론] 유머, 낙관, 평온한 인내 첨부파일 [1] 교컴지기 774 2018.08.26 20:24
518 [이런저런] 바빠도 여유를 잃지 않는 삶 첨부파일 [1] 교컴지기 575 2018.08.22 21:24
517 [교육정책] 교육부에 대한 역할 기대 교컴지기 679 2018.08.20 10:57
516 [교육정책] 교육은 정치를 알아야 하고, 그에 앞서 정치는 교육을 알아야 한다 교컴지기 849 2018.08.20 10:56
515 [책이야기] 건축, 음악처럼 듣고 미술처럼 보다 첨부파일 교컴지기 505 2018.08.14 09:43
514 [교사론] 학습공동체 담론의 함정 교컴지기 734 2018.08.14 09:40
513 [이런저런] 로즈(The Secret Scripture, 2017) 첨부파일 교컴지기 440 2018.08.14 09:38
512 [이런저런]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더 랍스터, The Lobster, 2015> 첨부파일 교컴지기 516 2018.08.14 09:37
511 [교육정책] 대입 공론화 결과, 퇴행을 예고하다 교컴지기 443 2018.08.14 09:35
510 [이런저런] Extinction(2018) 첨부파일 교컴지기 490 2018.08.14 09: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