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7)
바닷가모래알 (15:19)
roar (15:17)
좋은세상만들기 (15:13)
봄보로봄봄 (15:11)
김환희 (15:03)
오필리아 (14:40)
tkfkdgomath (14:27)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시간표 2
  2. 환경미화 1
  3. 게시판 117
  4. 상담 1
  5. 진로 1
  6. 학습지 양식 3
  7. 학부모총회 24
  8. 자리 1
  9. 수학 2
  10. 학부모 4
기간 : ~
  1. 국어 수행평가
  2. 자리 74
  3. 칭찬
  4. 낚시
  5. 시간표 5
  6. 환경미화 5
  7. 수업 점검
  8. 교육실습
  9. 수업 6
  10. 버츄
기간 : 현재기준

교컴 포토갤러리

교컴지기 칼럼

창의적 민주시민을 기르는 혁신미래교육

교컴지기 | 2019.02.19 10:05 | 조회 262 | 공감 0 | 비공감 0

조희연 1기 때의 비전은 '모두가 행복한 혁신미래교육'이었다. 1기 인수위 때는 다른 파트에서 활동하는 바람에 비전을 정할 때 충분히 의견을 개진하지 못하였다. 1기 비전이 서울교육이 지향해야 할 가치를 담아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개인적으로는 아쉬움이 있었다. '행복'이나 '희망' 같은 기대를 담는 추성적 어휘들이 지향의 언어로 쓰이는 것에 대해서는 따져볼 지점이 있다고 생각한다. 2기 출범준비위원으로 활동하면서 몇 가지의 비전 예시를 생각하고 있다가 다음과 같이 2기 비전을 제안했다.


"창조적 민주시민을 기르는 혁신미래교육"


당연히 출범준비위원회와 자문단에서 여러 의견이 나왔다. 우선 '창조'라는 말이 뭔가 좀 어색하다는 것과, '기르는'이라는 말은 서울교육 구성원, 특히 학생들을 대상화시키는 표현이라는 것이었다. 몇 차례의 토론이 이어졌고, 함께 제출됐던 다른 안들도 모두 병기하여 보고하였다. 결과적으로 교육감님께서는 '창조적 민주시민을 기르는 혁신미래교육'을 선택하셨다. 다만, '창조'라는 말이 좋은 말이긴 하지만 뭔가 창조경제의 느낌도 있고 하니 이것만 '창의'로 바꾸자 하셨다. 이렇게 2기 서울교육 비전을 확정하였다.


"창의적 민주시민을 기르는 혁신미래교육"


물론 아직도 나는 '창조'라는 말이 가진 시대 정신을 생각한다. 창조는 상상을 토대로 무엇인가를 산출하는 일련의 과정을 포함한다. 학교공간을 말할 때도 '학습, 일, 놀이, 쉼'이 이뤄지는 곳으로 개념화했었다. 이 모든 것을 아우르는 개념은 창조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창의는 새로운 상상, 즉 사고의 층위에서 이뤄지는 개념이다. 그래서 언어를 골라 쓸 때는 언어 고유의 개념과 사회적 맥락을 잘 살펴야 한다. 좋은 말이라고 함부로 여기저기 막 쓰면 그 다음에 이렇듯 혼동을 부른다.


"민주시민을 기르는, 민주시민이 자라는"


학생들이 입장에서 주체적 표현은 '자라는'이다. 이 문제를 두고 토론이 꽤 있었다. 교육청의 비전이라(비전이 꼭 필요한가는 별도로 토론이 돼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 난 구성원의 합의에 기초한 다짐은 필요하지만 국정지표와 같은 국가주의적 지향은 이제 거둘 때가 됐다고 생갃한다.) 이대로 쓰지만, 학교에서 비슷한 작업을 한다면, '...이 자라는'으로 표현하면 좋을 것이다.


"질문이 있는 교실, 우정이 있는 학교, 삶을 가꾸는 교육"


교육지표는 1기 때의 것을 그대로 쓰기로 했다. 교실과 학교, 삶의 층위에서 다짐하고 이뤄야 할 바를 쉽고 간결하게 표현했기 때문이다. 이로써 서울교육 비전과 지표는 정합적으로 더욱 들어맞게 됐다. 예컨대 질문(학습)은 창의와 붙고, 우정은 민주시민과, 삶은 혁신미래교육과 들어맞기 때문에 어느 때보다 비전과 지표의 일치도가 높다고 자평한다.


다만, 아직도 '지표'라는 용어를 쓰는 것이 맞는가에 대해선 의문이다. 지표는 뭔가 이뤄야 할 바를 수치화하거나 명료하게 제시한다는 개념을 가지고 있다. 이것을 너무 강조하면 소위 지표중심 사고에 빠질 수 있다. 아마티아 센이나 누스바움은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이를 'GDP접근'이라 했을 것이다. 근데 줄곳 교육에서는 competence 말고 capability를 써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참 갈길이 멀다. 역량담론이 시장주의적 함정에 빠지지 않기 위해선 capability로 써야 한다. 전에 몇 차례의 글을 통해 생각을 밝힌바 있다.


그래서 과감하게 지표라는 말을 폐기하고 '다짐'으로 바꾸어 쓰자고 제안했다. 내가 현장에 있을 때 급훈이라는 말을 쓰지 않고 '배움터 다짐말'이라고 했다는 경험까지 들어가면 설득했으나 결과적으로는 지표를 그대로 쓰기로 했다. 그러나 분명히 말하건대 서울교육의 지표는 '다짐성 지표'이다.


아래 그림을 보시면 맨 아래 화분 형상에 지표가 들어가 있는 이유가 그래서이다. 다짐을 바탕으로 주요 정책방향(식물의 잎 형상)을 통해 비전을 이뤄간다는 지향이다. 사실 별 것 아닌 듯 해도 자세히 보시면 아래 화분, 중간 잎의 모양, 맨 위는 열매인데 그렇게 표현하면(열매를 그리면) 너무 직접 표현이라 이 정도에서 디자인을 마무리하였다.


이렇게 민주시민의 지향을 명확히 하는 서울교육 비전을 잡고, '평화와 공존의 민주시민교육'이라는 5대 정책방향에서 더욱 구체화하고, 교육다짐에서 질문이 있는 교실, 우정이 있는 학교, 삶을 가꾸는 교육이라 했으니, 누가 뭐래도 2기 서울교육의 중점은 '민주시민교육'이다.


에릭나우는 시민교육의 작동방법을 'Big What Small How'로 명명했다. 이 논리에 따르면 교육청은 비전과 정책방향, 그리고 기본계획에서 큰 방향을 정해 제시하는 것이 임무다. 학교단위의 실천과 교육과정, 수업, 평가 속에서 어떻게 녹여낼 것인가하는 문제는 학교와 선생님, 그리고 학생들의 몫이다.


새학기를 앞두고 3일 동안의 교직원연수에서 '우리 학교의 바람직한 문화 형성 방안', '민주적 학교 공동체를 위한 실천 방안', '구성원의 민주적 조직문화 형성 방안', '학생자치 활성화 방안' 같은 것을 협의하면 (적은 시간을 할애해서라도) 좋겠다.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549개(1/19페이지) rss
교컴지기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교컴지기 일곱 번째 단행본 '교육사유' 출간 사진 첨부파일 [17+16] 교컴지기 49084 2014.01.14 22:23
공지 교육희망 칼럼 모음 사진 교컴지기 40647 2013.05.09 23:21
공지 오마이뉴스 기사로 보는 교컴지기 칼럼 모음 사진 교컴지기 42923 2012.11.15 14:23
공지 한겨레 기사로 보는 교컴지기 칼럼 모음 교컴지기 40615 2009.04.18 09:24
545 [이런저런] 꼰대 귀하 new 교컴지기 36 2019.03.21 09:49
544 [이런저런] 좋은 사람, 싫은 사람 교컴지기 84 2019.03.20 11:12
543 [교육정책] 교육정책의 착각 교컴지기 323 2019.03.19 10:11
542 [교육철학] 학문적 세속주의 교컴지기 53 2019.03.13 09:22
541 [책이야기] 미국 교육학의 저주와 재앙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87 2019.03.06 13:44
540 [이런저런] 2019년 봄, 일상 이야기 사진 첨부파일 [1] 교컴지기 94 2019.02.25 08:02
539 [사회문화] 자기착취 사회 사진 첨부파일 [1] 교컴지기 120 2019.02.19 11:20
>> [교육정책] 창의적 민주시민을 기르는 혁신미래교육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263 2019.02.19 10:05
537 [교육정책] 새학기, 민주시민교육을 말하자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244 2019.02.19 10:04
536 [사회문화] 충격적 시작 진부한 결말, SKY 캐슬 [1] 교컴지기 330 2019.02.02 10:07
535 [사회문화] 파국이냐 구원이냐, SKY 캐슬 [1] 교컴지기 487 2019.01.23 08:14
534 [이런저런] 위로 품앗이 교컴지기 160 2019.01.16 17:21
533 [사회문화] 새해 교육 단상 교컴지기 262 2019.01.08 13:27
532 [이런저런] 자기애, 자존감, 자아도취 교컴지기 257 2019.01.03 13:22
531 [교육정책] 냉소를 넘어 교육을 다시 세우기 [1] 교컴지기 238 2018.12.31 09:10
530 [교육사회] 연말 교육 단상 교컴지기 229 2018.12.31 09:08
529 [교육정책] 어떤 공정 사진 첨부파일 [1] 교컴지기 782 2018.11.21 11:11
528 [이런저런] 지적(知的) 꼰대질 [1] 교컴지기 614 2018.11.16 08:52
527 [사회문화] 맥락과 비판 교컴지기 344 2018.11.11 12:38
526 [이런저런] "글 잘 보고 있습니다." 교컴지기 360 2018.11.11 12:35
525 [교육공간] 안이한 질문, "학교에서 별일 없었니?" 사진 교컴지기 655 2018.10.24 10:47
524 [책이야기] 송승훈 외, 한 학기 한 권 읽기 첨부파일 교컴지기 490 2018.10.24 10:46
523 [책이야기] 내 안의 욕구와 거짓없이 마주하기, 글쓰기의 시작 첨부파일 교컴지기 425 2018.10.17 12:40
522 [책이야기] 삶을 표현하는 일, 글쓰기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362 2018.10.17 09:00
521 [책이야기] 스티븐 킹의 창작론, 유혹하는 글쓰기 교컴지기 391 2018.10.11 10:25
520 [이런저런] 성장통은 사춘기의 전유물이 아니다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488 2018.10.04 08:00
519 [교사론] 유머, 낙관, 평온한 인내 첨부파일 [1] 교컴지기 843 2018.08.26 20:24
518 [이런저런] 바빠도 여유를 잃지 않는 삶 첨부파일 [1] 교컴지기 623 2018.08.22 21:24
517 [교육정책] 교육부에 대한 역할 기대 교컴지기 726 2018.08.20 10:57
516 [교육정책] 교육은 정치를 알아야 하고, 그에 앞서 정치는 교육을 알아야 한다 교컴지기 889 2018.08.20 10: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