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2)
별샘 (12:25)
然在 (12:00)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교컴 포토갤러리

교컴지기 칼럼

[신간안내] 아이들은 한 명 한 명 빛나야 한다(함영기 옮기고 고쳐 씀)
바실리 수호믈린스키의 전인교육 이야기와 파블리시 학교


리더는 스스로을 위해 어떻게 투자하는가

교컴지기 | 2019.12.21 08:46 | 조회 655 | 공감 0 | 비공감 0

탁월한 리더는 위대하게 태어나지 않는다. 그들은 위대해지려고 열심히 노력한다. 성공적 CEO, 임원, 이사, 관리자 및 감독자 등 모든 수준의 리더에게 해당한다. 똑똑한 리더는 학습이 평생 과정이라 생각하며 학습이 완료되지 않았다는 것을 이해한다. 그들은 학습을 자신에 대한 투자로 취급한다. 투자의 형태는 다음과 같다.


그들은 피드백에 개방적이다

리더로서 자신에 투자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피드백에 개방적인 것이다. 피드백은 공동 작업 환경의 모든 사람에게, 특히 리더에게 중요한 기술이다. 사람들과 직접 소통하고 자신이 하는 말을 진정으로 듣는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은 강한 유대감을 쌓게 하며, 리더로서 접근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이다.


그들은 항상 읽는다

내 경험상, 나는 대부분의 위대한 지도자들이 열렬한 독자라는 것을 알고 있다. 예를 들어, 빌 게이츠는 20 권 정도의 책을 들고 짧은 피정에 들어간다. 기술을 배우거나 개인적인 발전을 추구하거나 존경하는 사람에 대해 더 많이 배우고 있다 해도, 독서는 자신에게 투자하는 가장 쉽고 재미있는 방법 중 하나이다.


그들은 실수로부터 배운다

리더는 물론 모든 사람은 실수를 저지른다. 그러나 현명한 리더는 자신의 실수와 다른 사람들의 실수로부터 배우는 것을 강조한다. 리더는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구성원의 행동과 반응을 지속적으로 조사한다.


그들은 네트워크 안에서 성장한다

리더는 다른 사람들과 떨어져 있어도 외롭지 않다. 반대로 그들은 항상 전문적 네트워크를 성장시키고 동료 및 동료들과 관계를 유지하는 방법을 찾는다. 강력한 네트워크를 통해 업계 동향을 앞서 가고 생산적인 협업을 촉진할 수 있다.


그들은 어떻게 질문하는가

자신의 분야에서 지식이 풍부하더라도 대부분의 지도자는 일반인으로서 일한다. 최고의 리더들은 매일 세부 사항을 다루는 사람들이 더 깊이 있는 지식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이해하며, 질문하는 것은 약점이 아니라 존중과 힘의 표시라는 것을 알고 있다.


그들은 반성을 위한 시간을 갖는다

일을 멈추고 생각하는 데 시간을 할애하지 않는다면 아무도 제대로 기능할 수 없다. 최고의 리더는 하루 종일 멈추고 다시 초점을 맞추면서 반성을 위한 시간을 보낸다. 때로 시간 낭비처럼 느껴질 수도 있지만, 규칙적으로 실천하는 사람들은 그것이 가장 깊은 통찰의 원천이라는 것을 안다.


그들에겐 코치가 있다

위대한 리더는 자기 계발 과정이 고립적이지 않으며 자신에 투자하는 것에 다른 사람들의 지원과 전문 지식이 필요하다는 것을 이해한다. 적절한 코치는 기회를 극대화하고 장애물을 최소화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삶의 속도는 빠른데, 하루의 요구에 부응하기가 어려울 때 자신을 위해 더 많은 시간을 만들어내는 것을 상상하기 어려울 수 있다. 그러나 현명한 투자자들과 마찬가지로 위대한 지도자들은 현재 장기적인 수익을 위해서는 정기적인 투자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 또한 투자 개발 및 성장을 돕는 모범 사례에 시간과 돈을 투자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내부로부터의 이끌어 내는 것 : 당신이 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투자는 당신 자신에 대한 투자이다.

How the Best Leaders Invest In Themselves - Lolly Daskal | Leadership | Lolly Daskal

브런치에서 읽기 https://brunch.co.kr/@webtutor/141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608개(1/21페이지) rss
교컴지기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신간] 아이들은 한 명 한 명 빛나야 한다 사진 첨부파일 [1] 교컴지기 4106 2019.10.23 16:05
공지 교컴지기 일곱 번째 단행본 '교육사유' 출간 사진 첨부파일 [18+16] 교컴지기 64602 2014.01.14 22:23
공지 교육희망 칼럼 모음 사진 교컴지기 53101 2013.05.09 23:21
공지 오마이뉴스 기사로 보는 교컴지기 칼럼 모음 사진 교컴지기 56113 2012.11.15 14:23
공지 한겨레 기사로 보는 교컴지기 칼럼 모음 교컴지기 52861 2009.04.18 09:24
603 [교수학습] 수호믈린스키와 현상기반학습 교컴지기 582 2020.01.20 12:11
602 [책이야기] 덫에 갇힌 교육 매듭 풀기, 학교문화 형성을 위한 대화 교컴지기 503 2020.01.20 12:10
601 [교육철학] 학교장의 철학과 전문성 교컴지기 499 2020.01.20 12:08
600 [책이야기] 초등학교 1학년 열두 달 이야기, 한희정 지음 교컴지기 304 2020.01.20 12:07
599 [책이야기] 학교장의 마인드 vs 교사들의 열정 교컴지기 654 2020.01.08 20:36
598 [교육방법] 지식을 파는 약장수를 경계하라 교컴지기 533 2020.01.05 14:14
597 [교사론] 교사의 안목: 교육상황을 보는 눈 [1] 교컴지기 653 2020.01.04 21:47
596 [교육방법] 수학시간에 시민교육하기 [1+1] 교컴지기 1481 2020.01.02 21:36
595 [교육사회] 신년 칼럼: '연대'는 고독한 현대인의 생존 무기 교컴지기 496 2020.01.01 19:31
594 [교육정책] [EBS특집] 한국 교육의 미래를 말하다 3부 사진 교컴지기 612 2019.12.30 21:46
593 [책이야기] 수호믈린스키는 영웅 서사의 주인공일까? 교컴지기 384 2019.12.25 10:40
>> [책이야기] 리더는 스스로을 위해 어떻게 투자하는가 교컴지기 656 2019.12.21 08:46
591 [책이야기] <아이들은 한 명 한 명 빛나야 한다> 언론 보도 사진 교컴지기 629 2019.11.09 07:24
590 [교육정책] 공교육 정상화 VS 선발의 공정성 교컴지기 772 2019.10.24 22:16
589 [책이야기] 당신만의 글쓰기 비법 교컴지기 774 2019.10.21 15:46
588 [책이야기] 386 세대와 헬조선의 책임 교컴지기 554 2019.10.20 09:54
587 [사회문화] <믿고 보는 글>은 어디에도 없다 교컴지기 638 2019.10.16 10:04
586 [교육정책] 언제까지 경합의 룰을 정하는 데 에너지를 쏟을 것인가 교컴지기 460 2019.10.16 10:02
585 [교육정책] 데이터가 말하지 않는 것들 교컴지기 813 2019.07.31 17:15
584 [사회문화] 지성의 면모, 우치다 타츠루 교컴지기 1033 2019.07.25 10:53
583 [이런저런] 당신의 이야기를 써라 교컴지기 996 2019.06.26 13:10
582 [학생일반] 놀이를 잃어버린 아이들 교컴지기 980 2019.06.20 13:15
581 [이런저런] 다시 월요일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831 2019.06.17 15:48
580 [교수학습] 대화, 공감, 상호의존적 이해 첨부파일 교컴지기 968 2019.06.16 11:33
579 [이런저런] 성장의 목표 첨부파일 교컴지기 924 2019.06.16 11:31
578 [사회문화] 기생충 이야기, 영화보는데 전혀 지장없는 약간의 스포 있음 첨부파일 교컴지기 938 2019.06.16 11:28
577 [이런저런] 일중독자의 탄생 교컴지기 855 2019.06.16 11:26
576 [책이야기] 연필로 쓰기(김훈, 2019) 첨부파일 교컴지기 882 2019.06.16 11:23
575 [이런저런] 기억력의 퇴보 vs 손 감각의 상실, 아니면 둘 다? [1] 교컴지기 906 2019.06.13 14:59
574 [이런저런] 그날의 기억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839 2019.06.13 14: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