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1)
하콩 (04:18)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동아리활동 예시문
  2. 시간표 8
  3. 과목별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 예시 4
  4. 생활기록부 예시문 2
  5. 학교생활기록부 예시문 5
  6. 예시문 4
  7. 교사
  8. 학교
  9. 수업
  10. 평가 80
기간 : ~
  1. 시간표 5
  2. 수업 1
  3. 지도
  4. 학교생활기록부 예시문 14
  5. 계획
  6. 국어수업계획
  7. 수업계획
  8. tndjqrPghlr
기간 : 현재기준

교컴 포토갤러리

책읽는 교컴

회복적 생활교육을 위한 교실 상담을 읽고

자라나라 지리지리 | 2019.01.13 17:50 | 조회 158 | 공감 0 | 비공감 0

 지난번에 회복적 생활교육으로 학급을 운영하다를 읽고, 이어서 이 책을 읽게 되었습니다. 책은 제목처럼 회복적 생활교육을 중심으로 교실의 현실을 이야기하며 시작됩니다. 거기서 학생지도에 대한 많은 부담으로 지친 교사와 학교 경영의 관점에서 자꾸만 학급 관리를 잘한다못한다로 구분하는 사고방식을 지적합니다. 이러한 이분법적 사고의 탈피는 이 책의 처음부터 끝까지 이어지는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대학교를 졸업하기 직전, 마지막 학기에 SNS에 이런 글을 쓴 적이 있습니다. ‘막상 대학에 오니 고등학교에서 보았던 그것들과 다를 바 없었다. ’옳은 것은? 옳지 않은 것은?‘ 낯익은 문장이 또다시 등장했다. 정답을 찾는 그 순간, 나머지는 모두 그 가능성을 잃어버린 채 틀린 것이 되어버린다. 도대체 무슨 의미가 있을까?’라는 말로, 옳고 그름을 따지는 이분법적 사고만 강조하는 대학의 시험이 무의미하고 형편없다고 꼬집었습니다. 하지만 정작 시간이 흐르고 나니, 학교에서 벌어지는 문제들을 옳은 것과 잘못된 것으로 구분하고 있는 저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책은 우리가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문제들(ADHD, 학교폭력, 분노조절장애 등)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보게 합니다. ADHD가 과연 나쁘기만 한 것일까? 오히려 그 학생들은 넘치는 에너지를 발산하고 창의적인 아이들이 아닌가? 하는 식으로 말입니다. 그래서 교실이라는 공동체 공간 속에서 잘못된것이 아니라, 서로 다른아이들이 어떻게 관계를 회복해 나가야 할지, 어떻게 성장시켜나갈지 고민하는 여러 생각을 제시합니다.

 이 책은 앞서 보았던 책처럼 실천 사례를 구체적이고 상세하게 제시하거나, 상황에 따른 정답을 알려주지는 않습니다. 다만 각각의 사례들과 상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바라보아야 할지, 어떤 질문을 던져야 할지를 제시합니다. 그 과정에서 교사는 더 많이 고민하고 생각하며 발전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실제 교육현장에서 책을 활용하시려면, ‘회복적 생활교육을 위한 교실 상담을 먼저 읽으며 기초를 다지고, ‘회복적 생활교육으로 학급을 운영하다를 통해 실전 경험을 쌓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1,154개(1/58페이지) rss
책읽는 교컴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공지] 책읽는 교컴을 함께 꾸리실 선생님을 찾습니다! 然在 6840 2018.08.17 16:45
공지 [공지] 출판사에서 직접 책 소개(홍보)하는 것을 금합니다. 교컴지기 42597 2014.10.21 11:04
1152 [독서후기] 대학에 가는 AI vs 교과서를 못 읽는 아이들 꿈꾸지않으면 33 2019.02.13 15:42
1151 [독서이벤트] 네 번째 서평 이벤트 [그림책 학급운영] (마감) 사진 첨부파일 [12+2] 然在 325 2019.02.12 17:11
1150 [독서후기] 생명을 위협하는 공기쓰레기, 미세먼지 이야기를 읽고 박준 34 2019.02.12 02:00
1149 [독서후기] 지구와 생명을 지키는 미래 에너지 이야기 비갠오후 29 2019.02.11 17:04
1148 모바일 [독서후기] 회복적 생활교육으로 학급을 운영하다 시나몬카푸치노 46 2019.02.10 15:03
1147 [독서후기] '교육전문직의 모든 것'을 읽고 enya 47 2019.02.06 20:27
1146 [독서후기] [미세먼지 이야기]를 읽고 사진 day 33 2019.02.06 18:54
1145 [독서후기] 대학에 가는 AI vs 교과서를 못 읽는 아이들 비갠오후 50 2019.02.03 16:10
1144 [독서후기] 1-2-3 매직을 읽고 비갠오후 37 2019.02.03 15:33
1143 [독서후기] '나 혼자가 편한데 왜 다 같이 해야 해?'를 읽고 구름의 노래 89 2019.02.03 05:10
1142 모바일 [독서후기] 나 혼자가 편한데 왜 다 같이 해야 해?를 읽고 꿈꾸지않으면 98 2019.01.22 13:40
1141 [독서후기] 교실 속 학습코칭을 읽고 밤길쟁이 84 2019.01.22 13:30
1140 [독서후기] 학교폭력으로부터 학교를 구하라를 읽고 [2] 로빙화 98 2019.01.22 13:12
1139 [독서후기] 어린이를 위한 동물 복지 이야기를 읽고 로빙화 77 2019.01.22 13:05
1138 [독서후기] 발표! 토론! 남 앞에서 말하는 게 제일 싫어!를 읽고 밤길쟁이 77 2019.01.22 12:56
1137 [독서후기] 회복적 생활교육을 위한 교실 상담을 읽고 로빙화 82 2019.01.22 12:40
1136 [독서후기] 1-2-3 매직을 읽고 [1] 로빙화 80 2019.01.22 12:37
1135 [독서후기] 교과서가 사라진 교실을 읽고 [1] 밤길쟁이 95 2019.01.22 10:58
1134 모바일 [독서이벤트] 네 번째 서평이벤트 [생명을 위협하는 공기 쓰레기, 미세먼지 이야기](마 사진 첨부파일 [13+1] 然在 331 2019.01.19 09:44
1133 [독서후기] [나 혼자가 편한데 왜 다같이 해야 해?]를 읽고 순뚜기샘 104 2019.01.18 15: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