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1)
처음과끝 (06:16)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생활기록부 예시문 7
  2. 나를 소개합니다
  3. 자기소개
  4. 영어 과세특
  5. 소개
  6. 자치 15
기간 : 현재기준

교컴 포토갤러리

책읽는 교컴

<저 여리고 부드러운 것이>를 읽고

굿굿티처 | 2020.01.06 21:09 | 조회 109 | 공감 0 | 비공감 0
교육과 드라마에 한창 빠져 살던 시기 학생들에 대해 이야기하거나, 학교나 교육에 대한 주제를 가진 드라마는 빠지지 않고 챙겨 보았다. 그 시기에 만났던 드라마가 학교였고, 그 드라마에서 나태주 시인의 풀꽃이란 시를 처음 접했다. 학창 시절부터 시를 별로 좋아하지 않던 나에게 풀꽃이란 시는 드라마의 학생 상황과 맞물려 매우 큰 울림을 주었고, 그때부터 조금씩 시에 관심을 가지고 찾아 읽게 되었다.
'저 여리고 부드러운 것이'는 나태주 시인이 쓴 시와 아이들과 함께 나누길 바라는 시를 모아 놓은 책이다. 시를 별로 좋아하지 않았던 나도 잘 알고 있는 시부터 처음 본 시까지 다양한 시가 나태주 시인의 이야기와 함께 실려 있었다. 시마다 나태주 선생님께서 시에 대한 의미, 생각 등을 덧붙여 놓으셨는데 책을 읽고 있지만 마치 해설이 있는 시 낭송회를 듣는 것 같은 기분을 갖게 했다. 그리고 책을 읽다가 거의 마지막 부분에 가서 찾게 된 이 책의 제목을 나태주 시인의 시의 한 구절에서 찾을 수 있었는데 어린 시절 보물을 찾은 것처럼 기쁘고 반가운 마음이 들었다.
문삼석 시인의 그냥은 제목 그대로 그냥 좋았고, 고영민 시인의 풋사과를 읽으면서 작은 것에도 까르르 웃는 아이들의 모습이 생각나 미소가 지어졌다. 많은 시들이 참 좋았지만 마종하 시인의 딸을 위한 시가 가장 맘에 들었는데 현대를 살아가는 부모님과 선생님들 모두가 꼭 한번은 읽어 보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과연 아이들에게 어떤 것을 잘하라고 하는 어른이었나? 관찰 역시 공부하는 것과만 연관짓던 나를 부끄럽게 만든 시, 그렇지만 앞으로는 그렇게 하지 않겠다는 다짐을 갖게 한 시라서 주변 사람들에게도 널리 알리고 싶다.
추운 겨울 '저 여리고 부드러운 것이'를 읽으며 마음이 따뜻해짐을 느꼈다. 아마 이 책 덕분에 나는 앞으로도 시를 더욱 많이 찾아 읽는 사람이 될 것 같다.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1,330개(1/67페이지) rss
책읽는 교컴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공지] 책읽는 교컴을 함께 꾸리실 선생님을 찾습니다! [1] 然在 14178 2018.08.17 16:45
공지 [공지] 출판사에서 직접 책 소개(홍보)하는 것을 금합니다. 교컴지기 50635 2014.10.21 11:04
1328 [독서이벤트] 2020 네 번째 서평이벤트 <민주학교란 무엇인가> 사진 첨부파일 [2+2] 然在 204 2020.02.15 13:44
1327 [독서후기] 괜찮아, 힘들다고 말해도 돼를 읽고 밤길쟁이 27 2020.02.12 06:44
1326 모바일 [독서후기] <괜찮아, 힘들다고 말해도 돼 >를 읽고 푸른밤 31 2020.02.11 23:40
1325 [독서후기] < '교실 심리학'을 읽고 > 구름의 노래 47 2020.02.11 01:37
1324 [독서후기] 생강 이해중 선생님의 <교실 심리학>을 읽고 parksem 35 2020.02.07 01:28
1323 [독서후기] <교실 심리학>을 읽고 사진 류쌤 56 2020.02.05 14:12
1322 [독서후기] <괜찮아, 힘들다고 말해도 돼>를 읽고 parksem 67 2020.02.03 01:14
1321 [독서후기] <학교 규칙은 관계 중심인가?>를 읽고 사진 류쌤 68 2020.01.31 14:59
1320 [독서후기] < 학교 규칙은 관계 중심인가? >를 읽고 첨부파일 구름의 노래 105 2020.01.27 01:57
1319 [독서후기] <저 여리고 부드러운 것이>를 읽고 parksem 113 2020.01.24 22:33
1318 [독서후기] < 저 여리고 부드러운 것이 >를 읽고 구름의 노래 166 2020.01.23 08:31
1317 [독서이벤트] 2020년 세번째 서평이벤트 [십대, 인권의 주인공이 되다!] 사진 첨부파일 [6+7] 수미산 373 2020.01.22 12:45
1316 [독서후기] 아이들은 한 명 한 명 빛나야 한다. 헹헹 69 2020.01.20 22:48
1315 [독서후기] < 저 여리고 부드러운 것이 >를 읽고 남녁 121 2020.01.19 15:34
1314 [독서이벤트] 2019년 두번 째 교컴 서평 이벤트 '교실 심리학'(마감) 사진 첨부파일 [11+8] 별샘 523 2020.01.19 11:17
1313 [독서후기] <할수있다는 믿음 무기력상자>를 읽고 쁜별 89 2020.01.16 15:13
1312 [독서후기] 저 여리고 부드러운 것이 유선종 143 2020.01.15 19:05
1311 [독서후기] <세상을 바꾸는 수업 체인지메이커 교육>을 읽고 말걸기 111 2020.01.15 00:03
1310 [독서이벤트] 2020년 첫번째 서평이벤트 [학교 규칙은 관계중심인가] 사진 첨부파일 [12+12] 수미산 598 2020.01.13 17:02
1309 [독서후기] [괜찮아, 힘들다고 말해도 돼]를 읽고 day 105 2020.01.13 1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