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0)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생활기록부 예시문 7
  2. 나를 소개합니다
  3. 자기소개
  4. 영어 과세특
  5. 소개
  6. 자치 15
기간 : 현재기준

교컴 포토갤러리

책읽는 교컴

[괜찮아, 힘들다고 말해도 돼]를 읽고

day | 2020.01.13 11:18 | 조회 104 | 공감 0 | 비공감 0

어린이용 도서인데 챕터별 말미마다 있는 작가의 메시지는 부모님들이나 어린이 보호자에게 하는 말들이었다. 요즘 어린이들이 겪을만한 고민들이 지은이가 경험한 사례들 중심으로 제시되어 있다. 사실 대단한 정보나 깨달음을 준다기 보다는, 지금의 나, 사춘기 아들을 대하는 엄마로서 고민을 공유하고 작은 방향을 잡을 수 있기에 도움이 되었다.

따돌림, 무관심, 애정결핍, 지나친 공부와 경쟁으로 인한 압박과 스트레스 등은 주변에서 흔히 보아왔고 특히 교육에 종사하는 분들은 많이 고민하고 나름대로의 방법도 가지고 있을 것이다. 나 개인에게는 '게임'중독에 빠진 아이들에게 어떤 도움을 줄 수 있을까 하는 게 가장 와 닿았다.

요즘같은 급격한 사회변화를 겪지 않고 살아온 내나이또래 중년에게는 지금의 자녀들이 보이는 생활이나 생각들이 세대차이라는 말로는 설명이 안될 정도로 그 간극이 큰 거 같다. 물론 개인차가 있고 집집마다 다 다를 수 있지만, 나 개인의 상황으로 한정하여 보면 참 어렵다.

게임중독인지, 아니면 단순히 요즘 아이들의 일반적인 게임관심, 며칠전 읽었던 책에서 명명한 포노사피엔스의 후예들인지 명확히 구분이 안된다. 주변 사람들 중에 나정도로 심각하게 고민하고 불안해하는 부모는 없는 듯 하다. 물론 학원다니고 적당히 학교공부 따라가고 가끔 부모들과 트러블 겪고 그것이 정도라고 할 수는 없다. 그러나, 매일 5시간 이상 온라인 pc게임을 하며 시간을 보내고 공부와는 거의 담을 쌓고, '제때' 자고 일어나고 먹고 씻는 그런 기본적인 생활이 무너진 상태라면, 그것도 결코 정도는 아닐 것이다.

많이 그것도 아주 많이 불안한데 기다리면 될는지 정답이 없다는데 더 답답하다. 책을 읽으면서 조금은 위로가 되었다. 아이도 자기 뜻대로 안되는 걸 답답해하기도 하고 아이와 극한 대립을 해가며 내 주장을 관철하려 하는 것은 더 상황을 악화시키는 것임을 재확인시켜주었다.

심리학 책들은 읽을때 많이 위로가 된다. 나이가 들수록 정보위주의 전공서적보다는 심리학, 사회학, 문학 등의 인문학들을 찾게 된다. 이 책은 어린이를 위한 책이지만 어린이를 위해 일하는 사람, 부모들이라면 한번쯤 읽어봐도 좋을 책이다.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1,330개(1/67페이지) rss
책읽는 교컴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공지] 책읽는 교컴을 함께 꾸리실 선생님을 찾습니다! [1] 然在 14173 2018.08.17 16:45
공지 [공지] 출판사에서 직접 책 소개(홍보)하는 것을 금합니다. 교컴지기 50629 2014.10.21 11:04
1328 [독서이벤트] 2020 네 번째 서평이벤트 <민주학교란 무엇인가> 사진 첨부파일 [2+2] 然在 204 2020.02.15 13:44
1327 [독서후기] 괜찮아, 힘들다고 말해도 돼를 읽고 밤길쟁이 27 2020.02.12 06:44
1326 모바일 [독서후기] <괜찮아, 힘들다고 말해도 돼 >를 읽고 푸른밤 31 2020.02.11 23:40
1325 [독서후기] < '교실 심리학'을 읽고 > 구름의 노래 47 2020.02.11 01:37
1324 [독서후기] 생강 이해중 선생님의 <교실 심리학>을 읽고 parksem 35 2020.02.07 01:28
1323 [독서후기] <교실 심리학>을 읽고 사진 류쌤 56 2020.02.05 14:12
1322 [독서후기] <괜찮아, 힘들다고 말해도 돼>를 읽고 parksem 67 2020.02.03 01:14
1321 [독서후기] <학교 규칙은 관계 중심인가?>를 읽고 사진 류쌤 68 2020.01.31 14:59
1320 [독서후기] < 학교 규칙은 관계 중심인가? >를 읽고 첨부파일 구름의 노래 104 2020.01.27 01:57
1319 [독서후기] <저 여리고 부드러운 것이>를 읽고 parksem 113 2020.01.24 22:33
1318 [독서후기] < 저 여리고 부드러운 것이 >를 읽고 구름의 노래 166 2020.01.23 08:31
1317 [독서이벤트] 2020년 세번째 서평이벤트 [십대, 인권의 주인공이 되다!] 사진 첨부파일 [6+7] 수미산 373 2020.01.22 12:45
1316 [독서후기] 아이들은 한 명 한 명 빛나야 한다. 헹헹 69 2020.01.20 22:48
1315 [독서후기] < 저 여리고 부드러운 것이 >를 읽고 남녁 120 2020.01.19 15:34
1314 [독서이벤트] 2019년 두번 째 교컴 서평 이벤트 '교실 심리학'(마감) 사진 첨부파일 [11+8] 별샘 523 2020.01.19 11:17
1313 [독서후기] <할수있다는 믿음 무기력상자>를 읽고 쁜별 88 2020.01.16 15:13
1312 [독서후기] 저 여리고 부드러운 것이 유선종 142 2020.01.15 19:05
1311 [독서후기] <세상을 바꾸는 수업 체인지메이커 교육>을 읽고 말걸기 111 2020.01.15 00:03
1310 [독서이벤트] 2020년 첫번째 서평이벤트 [학교 규칙은 관계중심인가] 사진 첨부파일 [12+12] 수미산 598 2020.01.13 17:02
>> [독서후기] [괜찮아, 힘들다고 말해도 돼]를 읽고 day 105 2020.01.13 1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