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8)
주은영 (11:58)
깜용 (11:37)
gohga (11:34)
동두 (11:33)
수학신규 (11:26)
정세호 (11:22)
눈부신하루 (11:18)
katy62 (10:59)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논술 지도
  2. 시간표 1
  3. 수학
  4. 정보통신
  5. 학급운영 5
  6. 엑셀 성적관리 90
  7. 환경미화 1
  8. 축구
  9. 상담 1
  10. 민주주의와
기간 : ~
  1. 타이머
  2. 수업
  3. 민주시민교육
  4. 네트워크
  5. 환경미화 20
  6. 미술
  7. 장애
  8. 학급운영 17
  9. 출석
  10. 활동
기간 : 현재기준

교컴 포토갤러리

책읽는 교컴

< 저 여리고 부드러운 것이 >를 읽고

남녁 | 2020.01.19 15:34 | 조회 189 | 공감 1 | 비공감 0

오랜만에 그냥. 편하게 시만 읽었습니다. 

시인은 울컥 치솟는 마음이 있을 때 시를 읽으면 그런 마음이 달래진다고 했습니다. 요즘 울컥 올라오는 마음이 많아서 정말 시를 읽고 나의 마음이 달래지기를,  밝아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읽었습니다. 4부로 나눠진 첫째 <행복>편에서 '풋사과' 시를 읽고 마음이 밝아졌습니다. '.... 선생님이 말할 땐 웃지 말아요/ 풋! / 누구니? /풋! / 웃음이 나오는 걸 어떡해요 /...'

내 말만 조용히 듣기를 바라는 권위적 어른도 이런 마음이라면 너그러이 같이 웃어줄 수 있겠다, 풋사과인 아이들을 웃음이 많다고 이해하고 기다린다면 마음을 열고 만날 수 있을 것 같다는 희망을 건네준 시였습니다.

이쯤에서 혼자 시집을 넘기고 있는 제 옆으로 딸아이가 왔습니다. 평소엔 불러도 방문을 잘 열지 않는 새침데기 딸아이가 옆에서 짥은 시를 같이 보고 있습니다. 2부의 <가족> 편에서부터였습니다. 3부의 <성장> 편에서 몇 개의  문장으로도 큰 울림을 주는 시들로 어쩜 이렇게 잘 골랐나 싶었는데 딸아이도 이 시들의 몇 구절을 알고 있다고 제법 손가락으로 줄도 긋습니다. 

마지막 4부의 <관찰> 편은 시를 한번 보고서 옆의 해설을 읽고 다시 시를 느끼는 것이 좋았습니다.그저 읽었을 때와 시의 해설을 읽고 다시 소리내어 읽으니 여운이 더 깊이 다가옵니다. 아이에게 같이 시를 읽으니 너무 좋다고 얘기하고 딸아이는 쑥스럽에 웃습니다. <가족> 편의 옛스러운 느낌이 어떤지 물었더니 시골이든 옛날이든 표현이 낯설어도 감정은 같지 않느냐며 따뜻한 감정이 이해된다 하였습니다. 

덕분에 딸아이와 소녀적 감성을 나누고 즐거운 마음이 되어 행복하게 되었으니 저자에게 감사한 마음이 듭니다.

짧은 시여서, 밝은 내용이어서, 언제든 펼치고 있으면 옆에 아이가 온 것처럼 함께 나눌 수 있어서 책장에 잘 꽂아둡니다.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1,345개(1/68페이지) rss
책읽는 교컴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공지] 책읽는 교컴을 함께 꾸리실 선생님을 찾습니다! [1+1] 然在 15089 2018.08.17 16:45
공지 [공지] 출판사에서 직접 책 소개(홍보)하는 것을 금합니다. 교컴지기 51594 2014.10.21 11:04
1343 [독서후기] <민주학교란 무엇인가를 읽고> parksem 39 2020.04.03 15:14
1342 [독서후기] <노래로 그리는 행복한 교실/이호재/푸른칠판>을 읽고 푸르른날 33 2020.04.01 04:38
1341 [독서후기] 학교 규칙이 관계 중심이어야 했구나! [학교 규칙은 관계 중심인가?] 후 헹헹 37 2020.03.29 23:43
1340 [독서후기] 전래동화 컬러링 북 및 세계 명작 컬러링북 당그니당당 46 2020.03.26 13:38
1339 [독서후기] <교실심리학>을 읽고 lionajs 39 2020.03.26 11:53
1338 모바일 [독서후기] <십 대, 인권의 주인공이 다!> 를 읽고 푸른밤 37 2020.03.24 15:29
1337 [독서후기] 회복적 생활교육을 위한 교실 상담을 읽고 꿈꾸지않으면 72 2020.03.19 17:30
1336 [독서이벤트] [2020년 6번째서평이벤트]전래동화와 세계명작 컬러링북[마감] 사진 첨부파일 [17+12] 별샘 1067 2020.03.19 00:41
1335 [독서후기] [세상을 바꾸는 수업, 체인지메이커 교육] 독서 후기 현황 133 2020.03.08 16:03
1334 [독서후기] '노래로 그리는 행복한 교실'을 읽고 나즈니 107 2020.03.06 17:06
1333 [독서후기] <교실 심리학/이해중/푸른 칠판>을 읽고-생강향 나면 생각날 말과글 134 2020.03.01 19:05
1332 [독서후기] (교실 심리학)을 읽고 Great Han Ssam!! 170 2020.02.27 02:41
1331 [독서이벤트] 2020년 5번째 서평이벤트 '노래로 그리는 행복한 교실'[마감] 사진 첨부파일 [13+11] 별샘 544 2020.02.27 00:11
1330 [독서후기] <저 여리고 부드러운 것이>를 읽고 데미안77 81 2020.02.26 11:29
1329 [독서후기] <학교 규칙은 관계 중심인가?>를 읽고 쁜별 91 2020.02.24 00:24
1328 [독서이벤트] 2020 네 번째 서평이벤트 <민주학교란 무엇인가>(마감) 사진 첨부파일 [13+13] 然在 894 2020.02.15 13:44
1327 [독서후기] 괜찮아, 힘들다고 말해도 돼를 읽고 밤길쟁이 190 2020.02.12 06:44
1326 모바일 [독서후기] <괜찮아, 힘들다고 말해도 돼 >를 읽고 푸른밤 186 2020.02.11 23:40
1325 [독서후기] < '교실 심리학'을 읽고 > 구름의 노래 207 2020.02.11 01:37
1324 [독서후기] 생강 이해중 선생님의 <교실 심리학>을 읽고 parksem 165 2020.02.07 0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