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2)
후니7 (08:58)
별샘 (08:49)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교컴 포토갤러리

책읽는 교컴

아이들은 한 명 한 명 빛나야 한다.

헹헹 | 2020.01.20 22:48 | 조회 81 | 공감 1 | 비공감 0
 

이 책은 읽기 편한 책이 아니다. 이 책을 읽는동안 가장 자주 한 것은 '반성'이었고 그 뒤에는 두근거림이 찾아왔다. 한편으로는 내 주변 동료 교사들, 교장 교감 등 학교 관리자들, 학생들도 계속 떠올랐다. 수많은 교육에 대한 생각이 밀물과 썰물처럼 들어왔다 나갔다를 반복했다.


이렇게 다양한 생각과 감정을 불러일으킬 수 있었던 것은 어쩌면 바실리 수호믈린스키가 사상가이자 실천가이기 때문이지 않았을까 싶다. 세상에는 다양한 교육학 관련 서적들이 있을 것이다. 그들 중에는 학자로서 연구한 업적을 쓴 학술서도 있을 것이고 현직 교사나 관리자가 쓴 교육실천서, 교육비평서, 또는 에세이 형식의 글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중에서 교사로, 교장으로, 사상가로 다방면에 걸친 연구 업적을 쌓아 집대성한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또한 부끄럽게도 이 책을 접하기 전에는 그러한 사람이 있다는 것조차 몰랐으니 그것으로 이 책은 존재가치가 충분한 책이라고 생각한다.

수호믈린스키는 평생에 걸쳐 엄청난 재능과 노력으로 자신의 교육을 발전시켰다. 그러면서도 연구를 계속했고 관리자로서 퍼블리시 학교의 교직원들이 성장하도록 했다. 처음에는 사실 '우리 주변에는 왜 이런 교장선생님을 만나기 힘든 걸까'라는 투정어린 아쉬움이 느껴졌다. 교사들은 정신적으로, 그리고 기술적으로 단련되고 싶은 마음이 있어도 적절한 지원이나 이끎을 받기 어려워 각자도생하려 애쓰다가 외롭고 막막하다는 감정을 많이 느낄거라 생각한다. 그 때 수호믈린스키를 만났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 것이다.


그러나 계속 책을 읽어가며 느끼는 것은, 결국 그와 같은 교장선생님을 만나지 못한다 하더라도 각자의 교육에서 적어도 수호믈린스키와 같은 경지를 지향할 수 있다는 점이었다. 그리고 그 기준에 따라 나의 지금까지의 교육경험을 되돌아볼 수 있었다. 특히 이 책을 단순 번역이 아니라 지금의 우리 실정에 맞게, 이해할 수 있는 내용과 시사점을 덧붙여준 편집 방향 덕에 길을 잃지 않고 읽을 수 있었다. 


교육에는 왕도가 없다고 한다. 그러나 정도는 있다. 나는 앞으로 남은 나의 교직 생활의 지향점과 기준점을 수호믈린스키의 연구와 이 책으로 잡아도 부족함이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 아니, 수호믈린스키 옷자락 끝이라도 붙들고 싶다. 교육자, 관리자, 학생보호자 모두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이다.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1,334개(1/67페이지) rss
책읽는 교컴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공지] 책읽는 교컴을 함께 꾸리실 선생님을 찾습니다! [1+1] 然在 14420 2018.08.17 16:45
공지 [공지] 출판사에서 직접 책 소개(홍보)하는 것을 금합니다. 교컴지기 50879 2014.10.21 11:04
1332 [독서후기] (교실 심리학)을 읽고 Great Han Ssam!! 14 2020.02.27 02:41
1331 [독서이벤트] 2020년 5번째 서평이벤트 '노래로 그리는 행복한 교실' 사진 첨부파일 [9+8] 별샘 125 2020.02.27 00:11
1330 [독서후기] <저 여리고 부드러운 것이>를 읽고 데미안77 11 2020.02.26 11:29
1329 [독서후기] <학교 규칙은 관계 중심인가?>를 읽고 쁜별 23 2020.02.24 00:24
1328 [독서이벤트] 2020 네 번째 서평이벤트 <민주학교란 무엇인가> 사진 첨부파일 [8+8] 然在 429 2020.02.15 13:44
1327 [독서후기] 괜찮아, 힘들다고 말해도 돼를 읽고 밤길쟁이 50 2020.02.12 06:44
1326 모바일 [독서후기] <괜찮아, 힘들다고 말해도 돼 >를 읽고 푸른밤 56 2020.02.11 23:40
1325 [독서후기] < '교실 심리학'을 읽고 > 구름의 노래 72 2020.02.11 01:37
1324 [독서후기] 생강 이해중 선생님의 <교실 심리학>을 읽고 parksem 52 2020.02.07 01:28
1323 [독서후기] <교실 심리학>을 읽고 사진 류쌤 77 2020.02.05 14:12
1322 [독서후기] <괜찮아, 힘들다고 말해도 돼>를 읽고 parksem 90 2020.02.03 01:14
1321 [독서후기] <학교 규칙은 관계 중심인가?>를 읽고 사진 류쌤 81 2020.01.31 14:59
1320 [독서후기] < 학교 규칙은 관계 중심인가? >를 읽고 첨부파일 구름의 노래 133 2020.01.27 01:57
1319 [독서후기] <저 여리고 부드러운 것이>를 읽고 parksem 141 2020.01.24 22:33
1318 [독서후기] < 저 여리고 부드러운 것이 >를 읽고 구름의 노래 188 2020.01.23 08:31
1317 [독서이벤트] 2020년 세번째 서평이벤트 [십대, 인권의 주인공이 되다!] 사진 첨부파일 [6+7] 수미산 436 2020.01.22 12:45
>> [독서후기] 아이들은 한 명 한 명 빛나야 한다. 헹헹 82 2020.01.20 22:48
1315 [독서후기] < 저 여리고 부드러운 것이 >를 읽고 남녁 140 2020.01.19 15:34
1314 [독서이벤트] 2019년 두번 째 교컴 서평 이벤트 '교실 심리학'(마감) 사진 첨부파일 [11+8] 별샘 586 2020.01.19 11:17
1313 [독서후기] <할수있다는 믿음 무기력상자>를 읽고 쁜별 103 2020.01.16 1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