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3)
미스코리아 (09:33)
후니7 (08:58)
별샘 (08:49)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교컴 포토갤러리

책읽는 교컴

< 저 여리고 부드러운 것이 >를 읽고

구름의 노래 | 2020.01.23 08:31 | 조회 188 | 공감 1 | 비공감 0
아! 제 마음이 착해졌습니다. 

 정말 잘 읽었습니다. 아니, 읽었다기 보다는 느끼고 감동했습니다. 어린이들만 느끼고 감동하는 동시(童詩)라기보다는 모든 이들이 느끼고 감동하면 훨씬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진정한 '행복'이 무엇인지, 따스한 '가족'이 어떤 건지, 쑥쑥 자라는 '성장'이 무엇인지, '관찰'은 어떻게 하는건지 많이 알게 되었습니다. 시집을 곁에 두고 틈틈이 다시 보겠습니다.

 동시를 읽는 동안 저의 입술은 내내 미소를 지었고, 눈동자는 밤하늘의 별처럼 반짝였습니다. 저의 얼굴은, 여명을 헤치며 솟아 오르는 해처럼 빛났습니다. 마음도 하늘만큼 높아지고 땅만큼 넓어졌습니다. 나이든 저의 키가 제법 더 자랐습니다. '두껍고 단단한 아스팔트 각질을 비집고 솟아 오르는 저 여리고 부드러운 촉'의 강인함도 느꼈습니다.

 이제는 아스라하여 잊을락 말락하는, 오래 전 저의 어린 시절로 되돌아가서 즐겁게, 재미있게 마음껏 놀다가 왔습니다. 이제는 화도 내지 않고, 게으름을 멀리 하려고 합니다. 남에게는 언제나 웃으며 대하려 합니다. 혼자 있어도 웃겠습니다. 나이 많은 제가 이제는 풋사과가 되려고 합니다.

                                    풋사과 - 고영민 님 -


                                    사과가 덜 익었다.
                                    덜 익은 것들은 웃음이 많다.

                                    애들아, 너희들은 커서 잘 익고
                                    듬직한 사과가 되렴.

                                    풋!

                                    선생님이 말할 땐 웃지 말아요.

                                    풋!

                                    누구니?

                                    풋!

                                    자꾸 웃음이 나오는 걸
                                    어떡해요.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1,334개(1/67페이지) rss
책읽는 교컴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공지] 책읽는 교컴을 함께 꾸리실 선생님을 찾습니다! [1+1] 然在 14420 2018.08.17 16:45
공지 [공지] 출판사에서 직접 책 소개(홍보)하는 것을 금합니다. 교컴지기 50879 2014.10.21 11:04
1332 [독서후기] (교실 심리학)을 읽고 Great Han Ssam!! 14 2020.02.27 02:41
1331 [독서이벤트] 2020년 5번째 서평이벤트 '노래로 그리는 행복한 교실' 사진 첨부파일 [9+8] 별샘 125 2020.02.27 00:11
1330 [독서후기] <저 여리고 부드러운 것이>를 읽고 데미안77 11 2020.02.26 11:29
1329 [독서후기] <학교 규칙은 관계 중심인가?>를 읽고 쁜별 23 2020.02.24 00:24
1328 [독서이벤트] 2020 네 번째 서평이벤트 <민주학교란 무엇인가> 사진 첨부파일 [8+8] 然在 429 2020.02.15 13:44
1327 [독서후기] 괜찮아, 힘들다고 말해도 돼를 읽고 밤길쟁이 50 2020.02.12 06:44
1326 모바일 [독서후기] <괜찮아, 힘들다고 말해도 돼 >를 읽고 푸른밤 56 2020.02.11 23:40
1325 [독서후기] < '교실 심리학'을 읽고 > 구름의 노래 72 2020.02.11 01:37
1324 [독서후기] 생강 이해중 선생님의 <교실 심리학>을 읽고 parksem 52 2020.02.07 01:28
1323 [독서후기] <교실 심리학>을 읽고 사진 류쌤 77 2020.02.05 14:12
1322 [독서후기] <괜찮아, 힘들다고 말해도 돼>를 읽고 parksem 90 2020.02.03 01:14
1321 [독서후기] <학교 규칙은 관계 중심인가?>를 읽고 사진 류쌤 81 2020.01.31 14:59
1320 [독서후기] < 학교 규칙은 관계 중심인가? >를 읽고 첨부파일 구름의 노래 133 2020.01.27 01:57
1319 [독서후기] <저 여리고 부드러운 것이>를 읽고 parksem 141 2020.01.24 22:33
>> [독서후기] < 저 여리고 부드러운 것이 >를 읽고 구름의 노래 189 2020.01.23 08:31
1317 [독서이벤트] 2020년 세번째 서평이벤트 [십대, 인권의 주인공이 되다!] 사진 첨부파일 [6+7] 수미산 436 2020.01.22 12:45
1316 [독서후기] 아이들은 한 명 한 명 빛나야 한다. 헹헹 82 2020.01.20 22:48
1315 [독서후기] < 저 여리고 부드러운 것이 >를 읽고 남녁 140 2020.01.19 15:34
1314 [독서이벤트] 2019년 두번 째 교컴 서평 이벤트 '교실 심리학'(마감) 사진 첨부파일 [11+8] 별샘 587 2020.01.19 11:17
1313 [독서후기] <할수있다는 믿음 무기력상자>를 읽고 쁜별 103 2020.01.16 1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