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0)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교컴 포토갤러리

책읽는 교컴

'아마도 난 위로가 필요했나보다' 를 읽고

당그니당당 | 2020.06.12 06:46 | 조회 419 | 공감 0 | 비공감 0
이 책 제목만 보고도 울컥하는 것이 가슴 저 밑바닥에서 올라왔다. -오늘도 교사로, 엄마로, 아내로, 딸로 살아가며 애쓰고 있는 당신의 이야기- 라는 말에 짠하면서도 눈시울이 붉어지는 그 무엇이 있었다. 저자는 고등학교 교사로 페이스북에 올리는 일상의 글들이 인기를 끌게 되어 원고를 쓰게 되고 교육에 대한 칼럼도 쓰게 되었다고 한다. 저자의 글을 읽으면서 참으로 애쓰고 열심히 살아온 사람의 향기가 아름답다고 느껴졌다. 

소소하면서도 개인적인 이야기를 읽고 있다보면은 이렇게 대단해 보이는 사람에게도 위로는 필요하고 아픔과 슬픔이 있구나. 힘겨운 나날이 모두가 있네. 그러니 모두가 아프구나. 그래서 위안을 받고 나만 아픈게 아니었잖아 라며 공감을 받고, 잠시 숨을 뱉어낼 수 있는 것 같다. 빛나 보이고 평온해 보이는 그들의 모습 뒤에는 다 비슷한 갈등이 있구나. 그리고 그것에 아파하고 힘들어 하는 구나. 초콜릿처럼 쌉싸롬하면서도 달콤한 것. 

보여줌과 내려놓음, 애쓰지 않음, 열심히 살아옴. 그런 낱말들과 조금 많이 친숙하고 이제는 조금은 낯설어지기를 바라는. 새벽에 일어나 아마도 난 위로가 필요했나보다를 단숨에 읽어나가면서 오늘 하루는 조금은 여유롭고 편안하게 시작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인생의 선배인 당신이 그러했으니, 나 또한 조금은 그러하지 않겠냐고 위안을 하면서 말이다. 저자처럼 열심히 애쓰며 살아오지 못했지만 나름의 최선을 선택하며 살아왔기에 이 책이 더 큰 위로를 해 주고 있는 것 같다.

감사한 글에 감사한 하루가 되었으면 좋겠다.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1,431개(1/72페이지) rss
책읽는 교컴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공지] 책읽는 교컴을 함께 꾸리실 선생님을 찾습니다! [1+1] 然在 18171 2018.08.17 16:45
공지 [공지] 출판사에서 직접 책 소개(홍보)하는 것을 금합니다. 교컴지기 54991 2014.10.21 11:04
1429 [독서후기] 대한민국 1호 미래학교를 읽고 루루맘 17 2020.08.03 21:55
1428 [독서후기] <교사의 독서>를 읽고 류쌤 34 2020.07.29 12:50
1427 [독서후기] <프로젝트 수업 어떻게 할 것인가?>를 읽고 희씨샘 29 2020.07.28 21:44
1426 [독서이벤트] [스스스로 서서 서로를 살리는 교육] 저자와의 대화 然在 39 2020.07.28 16:47
1425 [독서후기] '교사의 독서'를 읽고 바람 35 2020.07.27 09:23
1424 [독서후기] 대한민국 1호 미래학교를 읽고 굿굿티처 34 2020.07.26 20:16
1423 [독서후기] 맛있는 책수업 천천히 깊게 읽기를 읽고 굿굿티처 31 2020.07.26 19:54
1422 [독서후기] '대한민국 1호 미래학교'를 읽고 배움속으로 31 2020.07.26 18:28
1421 [독서후기] 대한민국 1호 미래학교를 읽고 목련을 기다리는 어린왕자 32 2020.07.24 16:03
1420 [독서후기] 대한민국 1호 미래학교를 읽고 당그니당당 37 2020.07.24 06:39
1419 [독서후기] '연극, 수업을 바꾸다'를 읽고 배움속으로 47 2020.07.22 22:41
1418 [독서후기] '교사의 독서'를 읽고 배움속으로 55 2020.07.22 12:26
1417 [독서후기] 자존감 훈육법을 읽고 영화처럼 42 2020.07.21 11:23
1416 [독서후기] 연극, 수업을 바꾸다를 읽고 목련을 기다리는 어린왕자 39 2020.07.20 20:18
1415 [독서후기] 맛있는 책수업 천천히 깊게 읽기 목련을 기다리는 어린왕자 39 2020.07.20 20:16
1414 [독서후기] 맛있는 책수업 천천히 깊게 읽기를 읽고 당그니당당 36 2020.07.20 18:40
1413 [독서후기] 그림책 생각놀이를 읽고 굿굿티처 44 2020.07.20 00:35
1412 [독서후기] 그림책 생각놀이를 읽고 당그니당당 43 2020.07.19 18:27
1411 [독서후기] 연극, 수업을 바꾸다를 읽고 굿굿티처 44 2020.07.18 23:22
1410 [독서후기] 스스로 서서 서로를 살리는 교육 _현병호/를 읽고 [1] 씨즈더하루 52 2020.07.17 1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