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0)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과목별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 예시 2
기간 : 현재기준

교컴 포토갤러리

책읽는 교컴

'프레이리의 교사론'을 읽고

씨즈더하루 | 2020.08.19 13:57 | 조회 121 | 공감 0 | 비공감 0
파울루 프레이리의 「억압받는 이들과 페다고지」 를 읽으며 교육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되새겨보았다면 「기꺼이 가르치려는 이들에게 보내는 편지:프레이리의 교사론」은 교사의 역할과 교육의 방향에 대한 지침서로서 교사라면 한번쯤 읽어봄직한 도서라 생각된다.

 

  정보혁명의 시대, 로봇과 인공지능으로 빠르게 대체되며 코로나라는 인류 최대의 위기를 맞게되는 요즘. 교육은 갈길을 잃고 어디로 나아가야하는지, 무엇을 해야하는지 갈팡질팡하고 있다. 내로라 하는 세계 석학들도 미래교육에 대해 한마디씩 하지만 정작 코앞의 교육 현실에서는 교육과 방역, 보육의 삼각지대 속에서 이리저리 흔들리고만 있다. 그럴때일수록 다시금 '본질'로 돌아가야하지 않을까

 

  코로나 상황 속에서 교사는 소위 말해 씹기 좋은 대상이 되었다. 방역을 위하여 등교수업이 원격수업으로 대체되면서 ebs방송, e학습터, 에듀넷, 클래스팅, 하이클래스 등 다양한 교육 플랫폼이 활용되었고 혼란 스러운 상황에서도 교사들은 자신의 처지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의 역할을 하고 있었다. 그러나 교육자로서의 교사가 보육을 하고 있지 않는 다는 이유하에 '놀고 있는 교사들' '일 안해도 월급 받는 교사들'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권위란 권위는 바닥으로 추락했다. 교사들은 정말 놀고 있었던 걸까?

 

  파울루 프리에리는 이 책에서 '가르치는 일은 전문적인 직업(p13)'이라고 말한다.  부모의 양육과 교육의 경계를 구분하면서 가르치는 사람이 나아가야할 방향을 제시한다. '가르치는 사람은 자신이 탐구하고 배우고 가르치고 깨닫는 그 과정을 온몸으로 수행하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이야기할 때 과학적으로 말해야 한다. 가르치는 사람은 인간으로서 갖는 느낌, 소망, 두려움, 의심, 열정, 비판적 추론을 모두 동원하는 가운데에서 탐구하고 배우고 가르치고 깨닫는 일을 수행한다' 라고 말한다. 가르치는 일에도 양육적인 측면이 있지만 양육과 교육이 같은 일인양 환원시키면 안된다는 것이다. 다만, 교육이 기술적 측면에 국한되지 않기위해서 교사로서 가져야할 전문성에 대해 강조하고 있다.

  프레이리가 강조하는 교사란 문화적 재생산 기능을 담당하는 교육이 아니라, 학생들이 가지고 있는 문화적 배경과 가치를 존중함으로써 학생 하나하나의 삶을 부정하지 않는 교육을 실천하는 사람이다. 인간에 대한 사랑, 겸손, 관용, 정의, 비판적 사고, 계급의식, 그리고 스스로 정치적 존재라는 자각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교육이 그 교육으로서의 역할을 하고 본질적인 의미를 충실히 달성하기 위해서는 현장의 교사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따라서 프레이리는 글을통한 세계를 읽는 법, 두려움을 떨치고 나아가는 법, 바람직한 교사와 학습자의 관계, 학습자와 함께 동행하는 존재로서의 교육자 등에 대해 연설하고 있다. 사회가 다원화되고 편리해질 수록 인간 본연의 존재는 다른 것으로 대체되면서 희미해지기 마련이다. 교육자가 교육자로서의 역할에 대해 사유하고 성찰하며 성장해야 한다.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1,450개(1/73페이지) rss
책읽는 교컴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공지] 책읽는 교컴을 함께 꾸리실 선생님을 찾습니다! [1+1] 然在 20613 2018.08.17 16:45
공지 [공지] 출판사에서 직접 책 소개(홍보)하는 것을 금합니다. 교컴지기 57472 2014.10.21 11:04
1448 [독서후기] <교사의 독서>를 읽고 parksem 8 2020.09.20 02:03
1447 [독서후기] < '그림책, 교사의 삶으로 다가오다' >를 읽고 구름의 노래 20 2020.09.17 08:01
1446 [독서후기] < '산의 역사'를 읽고 > 구름의 노래 35 2020.09.16 14:59
1445 [독서후기] [사례로 보는 교원, 공무원 징계 및 소청 심사] 독서 후기 현황 38 2020.09.14 17:08
1444 [독서후기] 교사의 독서를 읽고 밤길쟁이 77 2020.09.01 11:51
1443 [독서후기] 연극, 수업을 바꾸다를 읽고 밤길쟁이 66 2020.09.01 11:39
1442 모바일 [독서후기] 그림책 생각놀이를 읽고 꿈꾸지않으면 80 2020.09.01 07:44
1441 [독서후기] 맛있는 책 수업 천천히 깊게 읽기 Green 88 2020.08.28 11:58
1440 [독서후기] <맛있는 책수업 천천히 깊게 읽기>를 읽고 순대선생 99 2020.08.27 16:28
1439 [독서후기] 대한민국 1호 미래학교를 읽고 수양리 104 2020.08.25 08:07
1438 [독서후기] <프레이리의 교사론>을 읽고 나즈니 113 2020.08.21 21:26
1437 [독서후기] 교사의 독서 를 읽고 이기술 101 2020.08.21 01:06
1436 [독서후기] 프로젝트 수업 어떻게 할 것인가?-2 를 읽고 이기술 109 2020.08.21 00:54
>> [독서후기] '프레이리의 교사론'을 읽고 씨즈더하루 122 2020.08.19 13:57
1434 모바일 [독서후기] 프레이리의 교사론을 읽고 그린핑거 151 2020.08.17 20:32
1433 [독서후기] '프레이리의 교사론'을 읽고 당그니당당 159 2020.08.16 23:49
1432 모바일 [책이야기] [산의 역사] 사진 첨부파일 [2+1] 然在 241 2020.08.14 23:23
1431 [독서후기] <나는 87년생 초등교사입니다>를 읽고 parksem 233 2020.08.10 00:56
1430 [독서후기] 맛있는 책수업 천천히 깊게 읽기를 읽고 그린핑거 161 2020.08.09 17:04
1429 [독서후기] 대한민국 1호 미래학교를 읽고 루루맘 171 2020.08.03 2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