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0)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영화 45
  2. 사진
  3. 듀이 4
  4. 영어
  5. 2단원
  6. 권장도서 5
  7. 도간
  8. 통일
  9. 2학년
  10. 창의 136
기간 : ~
  1. 교무
  2. 난타
기간 : 현재기준

교컴 포토갤러리

책읽는 교컴

포노사피엔스를 위한 진로 교육을 읽고

굿굿티처 | 2021.08.19 00:00 | 조회 240 | 공감 0 | 비공감 0
진로교육에 관심이 많았던 나는 진로교육 관련 도서를 보며 '왜 직업에 대한 이야기보다 자신을 이해하는 내용이 많을까?'란 생각을 자주 하곤 했다. 내가 알고 싶었던 것은 아이들이 자신에게 적합한 직업을 선택하도록 돕는 방법이었는데 책의 내용은 내가 원한 진로가 아니라 윤리(도덕)의 내용을 담고 있었다. 여러 책을 살펴봐도 별다르지 않아 진로 관련 도서를 멀리한 기억도 있다. 지금 생각해보면 대한민국에서 정규교육과정을 마친 사람으로서 그 당시의 생각은 당연했던 것 같다. 나 역시 많은 사람들처럼 진로교육을 직업선택교육으로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후 진로교육에서 자기이해 등이 매우 중요함을 알게 되었지만 이전에 가지고 있던 생각을 완전하게 떨치지는 못했다. 그런데  '포노사피엔스를 위한 진로교육'의 들어가는 말을 읽으면서 이전에 가졌던 의문을 말끔하게 없앨 수 있었다. 특히 6페이지에 나오는 '진로교육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모든 존재의 가치를 인정하는 일이다.'라는 문장을 읽으면서 내가 얼마나 진로교육을 편협하게 인식하고 있는지를 깨달았다. 미래학교, 미래교육, AI와 함께 살아가야 할 세상 등을 경험하지 못한 내가 미래를 살아갈 아이들에게 진로교육을 실시한다는 것은 사실 매우 어려운 일이다. 예전과는 많이 달라졌지만 아직도 입시가 중시되는 대한민국에서 진로교육을 제대로 실시하는 것 역시 어려운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들을 위해 다시 한번 도전한 진로교육 책이 '포노사피엔스를 위한 진로교육'이었는데 결론부터 말하자면 좋은 선택이었다. 딱딱한 제목과는 다르게 책을 읽는 동안 편안한 이야기를 듣는 느낌이 들었고 진로교육이 곧 교육이라는 것도 다시 생각할 수 있었다. 이 책을 통해 앞으로 아이들이 공부를 하도록 만드는 것이 아니라 돕는 사람이 되는 노력을 기울일 것 같고 어린왕자를 다시 읽으며 아이들의 진로에 대해 더 많이 생각할 것 같다. 교사, 부모가 읽어볼만한 책이지만 157페이지의 학력에 대한 인식 표의 해석 부분은 수정이 필요하여 남긴다.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1,587개(1/80페이지) rss
책읽는 교컴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크롬에서 교컴 로그인이 되지 않을 때 교컴지기 11210 2021.04.25 18:10
공지 교컴지기 신간 <교사, 책을 들다> 사진 첨부파일 [6] 교컴지기 13572 2021.03.24 07:14
공지 [공지] 출판사에서 직접 책 소개(홍보)하는 것을 금합니다. 교컴지기 84677 2014.10.21 11:04
1584 모바일 [독서후기] [포노사피엔스를 위한진로교육]을 읽고 day 17 2021.09.19 00:43
1583 [독서이벤트] 스무 번째 서평이벤트 [뮤지컬 수업] 사진 첨부파일 [2+1] 별샘 90 2021.09.11 11:04
1582 [독서후기] 내 아이를 위한 인성수업을 읽고 100살 49 2021.09.10 07:15
1581 [독서후기] 선생님의 마음챙김을 읽고 밤길쟁이 71 2021.09.05 09:24
1580 [독서후기] [가족도 치료가 필요한가요]를 읽고 day 69 2021.09.02 08:32
1579 [독서후기] [찰리와 누메로 (2. 도형의 비밀을 파헤치다)]를 읽고 day 84 2021.08.30 11:53
1578 [독서이벤트] 열 아홉 번째 서평 이벤트[학교자치를 말하다] 첨부파일 [5] 然在 409 2021.08.27 13:52
1577 [독서후기] 내 아이를 위한 인성 수업 영화처럼 188 2021.08.23 16:55
1576 [독서후기] [서평] 포노사피엔스를 위한 진로교육을 읽고 100살 238 2021.08.19 13:00
>> [독서후기] 포노사피엔스를 위한 진로 교육을 읽고 굿굿티처 241 2021.08.19 00:00
1574 [독서후기] 포노사피엔스를 위한 진로교육 배움속으로 314 2021.08.18 21:39
1573 [독서후기] <처음 시작하는 PBL> 현황 233 2021.08.15 21:33
1572 [독서후기] 한국 근현대사 12장면 팩트체크 나즈니 249 2021.08.14 15:42
1571 [독서후기] [서평] 선생님의 마음챙김 배움속으로 267 2021.08.13 22:24
1570 [독서후기] [서평] 초등 블렌디드, 어디까지 해봤니 배움속으로 217 2021.08.13 22:09
1569 [독서후기] [현대사 12장면 팩트체크]를 읽고 day 302 2021.08.10 14:24
1568 [독서이벤트] 열 여덟 번째 서평 이벤트[대놓고 이야기해도 돼! 십 대가 나누어야 할 사진 첨부파일 [6+1] 然在 583 2021.08.10 13:14
1567 [독서후기] 한국 근현대사 12장면 팩트체크를 읽고 사진 당그니당당 285 2021.08.08 19:47
1566 [독서후기] [서평] 선생님의 마음챙김(심윤정 저) 를 읽고 Grace 1259 2021.08.08 15:53
1565 [독서후기] [서평] 초등 블렌디드, 어디까지 해봤니 100살 274 2021.08.02 06: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