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1)
기쁨 (22:50)


교컴 포토갤러리

교컴 Coffee Shop

교사가 가진 힘

별샘 | 2018.02.20 10:54 | 조회 700 | 공감 0 | 비공감 0

읽던 책을 책꽂이에 꼿다가 비좁아 몇 권의 책을 버리기로 하고 책장을 정리했다.

해가 지난 교과용 참고서를 치우고도 여유가 없어 오래된 전공 서적을 정리하기로 했다. 

두꺼운 원서들고 가오 잡으며 다니던 시절의 산물인지라 보지도 않고 쌓아둔 책이 여러 권이다.

새까만 하드케이스로 불법 제본된 원서가 정리 1순위다. 그동안 장식의 기능을 충실하게 수행했으니 버리리로 했다.


책 한권의 제목이 눈에 들어왔다.

하임 G 지노트의 '사제간의 인간관계' 김영철 역

요즘 다른 선생님들께 교육은 관계로부터 시작딘다는 생각을 말하고 있어서 저절로 손이 갔다. 

작은 글씨에 읽기 불편한 글체다, 게다가 종이는 누렇게 변색되어 소장하고 싶지 않은 모양새다. 


언제 산 것인지 궁금했다.

책 맨 뒷장엔 1986년.4.26발행, 정가 3000원.

기억을 그 시간으로 되돌려 보니 육군 병장 말년 최고참 시절이었다. 

당시엔 교육에 관심도 없었던 시절. 내가 산 책이 아니었다.

이 시기에 내가 지금 고민하는 이야기를 한 사람이 있었다는 사실이 놀랍고 반가웠다.


앞 장을 펼쳤다.

권두언

교사와 학생과의 새로운 인간관계

'교사란 빈약한 도구로 훌륭한 건물을 지을 것을 요구받은 그러헌 존재이다'로 시작된다.

...

'나는 놀랄만한 결론에 도달했다. 내가 학급을 좌우하는 결정요인인 것이다. 내가 개인적으로 어떠한 태도를 취하는가에 따라 학급이 차거운 곳이 되기도 하고, 따뜻한 곳이 되기도 하여, 그 날의 날씨가 결정된다. 나의 매일의 기분에 의하여 개이든가, 비가 오기도 한다. 아이들의 생활을 비참한 것이 되게도 하고, 즐거운 것이 되게도 하는 것을 지배하는 무서운 힘을 한 교사로써 내가 갖고 있는 것이다.

나는 고문의 도구가 될 수 있고, 영감을 주는 매체가 될 수도 있다.

모욕 당하게 할 것인가, 유머로 받아들일 것인가, 아이들의 상처를 깊게 할 것인가, 그 상처를 어루만져 줄 것인가, 어떤 위험한 상태가 보다 악화될 것인가, 인간성이 메마른 것이 되게 할 것인가를 결정 짓는 것은 어떠한 경우에도 나의 반응에 달려 있는 것이다.'


교사란 이런 존재였던가.

그동안 이사하면서 여러 책을 버렸는데 용케도 살아 남았다.

책장을 스치듯 넘기자 군데 군데 밑줄도 보인다.

읽지 않을 수 없는 책이다.

지금부터 일독에 들어간다.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6,254개(1/313페이지) rss
교컴 Coffee Shop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연수, 공연, 전시, 모집 등 게시물 등록에 대한 안내 교컴지기 16984 2017.07.04 16:46
6253 [자유토크방] 바탕 별샘 28 2018.09.10 18:12
6252 [자유토크방] 2018년 9월 교컴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129 2018.09.01 05:56
6251 [급히알림방] 내일 태풍으로 휴업, 무사히 보내세요 [2] 별샘 120 2018.08.22 15:51
6250 [자유토크방] 방학 중에 여행 다녀오신 분들 많으시죠? 사진 첨부파일 然在 133 2018.08.21 17:09
6249 모바일 [자유토크방] 중고등학교 선생님들께 특별히 부탁드립니다~ ^^ [2+1] 마르지않는샘 574 2018.08.13 16:00
6248 [자유토크방] 참고서는 불태우세요. 별샘 166 2018.07.31 14:10
6247 [자유토크방] 이벤트 vs 일상 교컴지기 420 2018.06.11 13:20
6246 [급히알림방] [제23회 전국 초등학생 국토사랑 글짓기대회] 응모작품 모집 첨부파일 국토사랑 527 2018.06.11 10:28
6245 [자유토크방] 교권 별샘 389 2018.06.05 11:58
6244 모바일 [자유토크방] 7일 경북 안동에 갑니다 [1] 하데스 507 2018.06.01 11:53
6243 [자유토크방] 2018년 6월 교컴 사진 첨부파일 [1] 교컴지기 589 2018.05.30 19:54
6242 [자유토크방] 선생님들, 7월 11일 경기 안성에서 뵙겠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1] 교컴지기 573 2018.05.24 08:08
6241 [자유토크방] 2018년 5월 교컴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736 2018.05.12 11:55
6240 [급히알림방] [제7회 국토탐방대회]참가학교 모집신청 안내 사진 첨부파일 찌아시 610 2018.04.25 10:18
6239 [자유토크방] 위안 별샘 523 2018.04.18 12:35
6238 [급히알림방] 서울교육공간플랜 심포지엄 안내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684 2018.04.09 11:29
6237 [급히알림방] 지금 왜 디지털 시민성인가?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788 2018.04.09 11:27
6236 [자유토크방] 2018년 4월 교컴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831 2018.04.07 15:35
6235 [자유토크방] 2018년 3월 교컴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938 2018.03.04 18:23
6234 [자유토크방] 현실의 문제 [1] 별샘 748 2018.02.21 1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