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4)
번지 (15:38)
뭉게구름_ (15:27)
giogia (14:47)
교컴지기 (14:45)


교컴 포토갤러리

책읽는 교컴

과정중심 평가를 읽고.

자라나라 지리지리 | 2018.12.08 22:53 | 조회 74 | 공감 0 | 비공감 0
책을 읽는 내내 저의 과거 기억들이 떠올라 많은 고민과 생각의 시간이 이어졌습니다. 덕분에 일주일 가까이 걸렸습니다 ^^;

짧게나마 서평을 써봅니다. 알라딘에도 후기를 남겼습니다.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70170918

초보교사의 기억

초보 교사로서 가장 큰 고민은 어떻게 하면 최대한 많은 학생들을 위한 수업을 만들 수 있을까?”였다. 그래서 수업 방식을 조금씩 바꿔보기도 하고, 광대처럼 흥미를 이끌어 내서 자는 학생들을 수업으로 끌어들이려고 유행어를 찾아보기도 했다. 일 년이 막 지났을 때, 나는 일방적으로 내 입장에서 아이들을 판단하고 수업을 설계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래서 책을 읽는 내내 부끄럽고 나는 아직 한참 멀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들은 모두 서있는 지점이 다르다. 그 지점을 파악하고 그것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하는 것. , 평가가 우선시 되었어야 했다.

 

과거의 수업

불과 10년 전, 고등학교 진학 후, 갑자기 어려워진 집안 환경 탓에 공부에 손을 놓았다. 그리고 불과 몇 달 만에 나는 수포자가 되어있었다. 한번 놓친 수학을 혼자서 따라잡기는 버거웠고, 결국 수학 시간 때마다 졸거나 다른 공부를 하게 되었다. 그러던 도중에 우연히 번호를 잘 찍어서 수학 과목에서 4등급이 나온 적이 있었다. 수학선생님은 나름대로 공부를 해서 성적이 오른줄 아셨고 나는 당황스러웠다. 한 학기에 단 두 번 치러지는 시험으로 학생을 평가한다는 것이 얼마나 황당한 일인지 깨닫게 해주는 경험이었다. 또다른 평가인 수행평가는 어떠했는가?

수행평가의 기억을 떠올려보면 너무나 형식적이었다. 수능 준비를 위한 시수확보 때문에 보통은 숙제 형식으로 평가 과제가 부여되었다. 수행평가에 교사와 학생 모두가 빠져있었다. 그것은 그저 지침의 한 줄을 따른 증거일 뿐이지, 학생을 평가하는 도구도 그 무엇도 아니었다.

 

과정중심평가의 의의

나에게 과정중심평가는 수업의 나침반이다. 그동안 겪어왔던 과거의 경험들이 책의 내용과 이어지며, 두 경험들의 상호작용으로 내 고민에 대한 정답이 나왔다. 이 책에 나온 사례들은 수많은 시행착오와 고민을 겪으며 만들어진 것이다. 그 속에 앞으로도 계속해서 개선되고 더 나은 수업, 더 좋은 수업이 되기 위한 과정들이 담겨있다. 물론 독자마다 그 평가가 달라질 수 있고, 자신과 맞지 않다고 생각하는 부분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확실한 건, 초보교사인 나에게 내 수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해 주었다는 것이다. 수업에 대한 끊임없는 고민과 노력을 하는 교사라면, 본인의 나침반을 움직이는데 분명 이 책이 도움이 될 것이다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1,132개(1/57페이지) rss
책읽는 교컴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공지] 책읽는 교컴을 함께 꾸리실 선생님을 찾습니다! 然在 5383 2018.08.17 16:45
공지 [공지] 출판사에서 직접 책 소개(홍보)하는 것을 금합니다. 교컴지기 41145 2014.10.21 11:04
1130 [독서후기] 회복적 생활교육을 위한 교실 상담을 읽고 [2] 자라나라 지리지리 29 2019.01.13 17:50
1129 [독서후기] [교육학 콘서트]를 읽고 [1+1] day 46 2019.01.10 10:52
1128 [독서후기] 회복적 생활교육으로 학급을 운영하다를 읽고. [4+3] 자라나라 지리지리 61 2019.01.06 14:33
1127 [독서이벤트] 세 번째 서평 이벤트[회복적 생활교육을 위한 교실 상담] (마감) 사진 첨부파일 [15+3] 然在 264 2019.01.03 15:11
1126 [독서이벤트] 두 번째 서평이벤트 [교과서가 사라진 교실] (마감) 사진 첨부파일 [11+2] 然在 205 2019.01.03 15:04
1125 [독서이벤트] 2019 첫 서평 이벤트 [나 혼자가 편한데 왜 다 같이 해야 해](마감 [10+1] 然在 264 2019.01.03 14:44
1124 [독서후기] 어린 완벽주의자들을 읽고 [1+1] Green 89 2019.01.02 00:34
1123 [독서후기] <대학에 가는 AI vs 교과서를 못 읽는 아이들>을 읽고 나즈니 57 2018.12.23 22:10
1122 [독서후기] '대학에 가는 AI vs 교과서를 못 읽는 아이들'을 읽고 굿굿티처 53 2018.12.20 13:56
1121 [독서후기] 과정중심평가를 읽고 큰나무 55 2018.12.19 21:33
1120 [독서이벤트] 30번째 서평이벤트 [회복적 생활교육으로 학급을 운영하다] 사진 첨부파일 [14+5] 然在 417 2018.12.18 11:25
1119 [독서후기] [어린 완벽주의자들]을 읽고 [1] day 115 2018.12.16 14:05
1118 [독서후기] 교육학 콘서트를 읽고 Twowings 86 2018.12.09 12:53
>> [독서후기] 과정중심 평가를 읽고. 자라나라 지리지리 75 2018.12.08 22:53
1116 [독서후기] '대학에 가는 AI vs 교과서를 못 읽는 아이들'을 읽고 로이루이 85 2018.12.05 21:03
1115 [독서후기] 과정중심평가를 읽고 [1] 나즈니 201 2018.11.27 20:55
1114 모바일 [독서후기] 설레는 수업. 프로젝트 학습을 읽고 [1] 꿈꾸지않으면 145 2018.11.22 15:50
1113 [독서후기] 어린 완벽주의자들을 읽고 [1] 로이루이 189 2018.11.21 20:43
1112 [독서후기] 과정중심평가를 읽고 로이루이 141 2018.11.21 20:22
1111 [독서후기] 지구와 생명을 지키는 미래 에너지 이야기를 읽고 로이루이 151 2018.11.21 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