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1)
천나그네 (04:12)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동아리활동 예시문 16
  2. 과목별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 예시 15
  3. 게임 163
  4. 명심
  5. 인성교육
  6. 지구 108
  7. 학습
  8. 인사 7
  9. 연극
  10. 미술 9
기간 : ~
  1. 발령 인사
기간 : 현재기준

교컴 포토갤러리

교육문제 토론방

[허승환님 페북펌] 교원성과급 폐지를 강력히 요청합니다.

kdw | 2017.11.28 12:26 | 조회 401 | 공감 2 | 비공감 0

청와대가 26일 정부 차원에서 내년에 임신중절(낙태) 관련 실태조사를 8년 만에 벌이기로 한 것은 청와대 '낙태죄 폐지' 청원이 23만건을 넘어서며 그만큼 임신중절 합법화 관련 논란이 뜨겁기 때문입니다. 입법권이 없는 청와대는 일단 실태조사를 기반으로 낙태죄 폐지에 관한 여론을 수렴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고 합니다.

교원 성과급 폐지를 청원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게시판에 하룻만에 9700 명 가까이 청원했습니다. 초등만 18만, 교사 45만명중 절반만 청원해도 영향력을 끼칠 수 있습니다.

실제 현장에서는 성과급 지급 기준을 정할 때 공공연히 싸움이 나고, 언성을 높이는 등 교육적으로 유용한 점이 전혀 없습니다. 
또한, 성과급 지급 기준을 충족하기 위해 기계적이고 의미없는 공문 생산에 몰두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교육의 본질을, 교사들의 교육관을 흔들리게 하는 성과급제 폐지 청원에 참여해 주세요.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0257?navigation=petitions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507개(1/26페이지)
교육문제 토론방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507 교사 성과급과 공정성 이론 사계절 77 2018.06.05 21:20
506 출결관련 문의드립니다. [2+1] 오영화 327 2018.01.12 15:20
>> [허승환님 페북펌] 교원성과급 폐지를 강력히 요청합니다. kdw 402 2017.11.28 12:26
504 왜 그런 모범생들이 이런 범법행위를 버젓이 자행하는가... 사진 첨부파일 [2] 도토리 1323 2017.01.25 17:08
503 우리 교육의 주요 쟁점과 해결 방안 첨부파일 교컴지기 1176 2016.11.20 20:52
502 당사자들이 소외되는 교육... [3] 도토리 1239 2016.08.08 21:14
501 출결관련 질문있습니다.......답변 부탁드려요 [2] 리울 1155 2016.08.05 11:48
500 우리들... 우리 교사들... 공동체... [3] 교컴지기 1149 2016.06.10 08:16
499 생각해봅시다. 강남역 뒤덮은 포스트잇 절규, 왜? 사진 [4+2] 교컴지기 1116 2016.05.19 09:33
498 잔혹한 맛집 프로그램 [3+1] 도토리 1319 2016.04.29 15:50
497 [2016 신년 대기획] 미래 교육 패러다임, 어떻게 바뀔까? 교컴지기 1501 2016.01.18 08:23
496 천재 수학소녀라 불린 이 학생에게 왜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 교컴지기 2133 2015.06.13 16:45
495 학교장도 수업하라는 방침, 어떻게 생각하세요? [4] 교컴지기 2741 2014.12.10 10:26
494 아침 등교시간을 9시로 하는 문제에 대하여 [4] 교컴지기 3043 2014.07.19 19:01
493 답글 "상벌점제 폐지해야 vs 학교 현실 모르는 얘기" [1] 별샘 2320 2014.08.23 06:49
492 [기타] 학교폭력실태조사 유감... [4+1] 닥나무 2507 2014.04.22 16:24
491 학교의 눈물 다들 보셨나요? [5] 양은옥 3302 2013.01.18 18:19
490 스마트폰 사용 및 남용 어찌 생각하셔요? [8+2] 남녁 2862 2012.05.26 00:13
489 서울대 윤리교육과 박찬구 교수입니다. 깊고 푸른 숲 4492 2012.03.28 01:25
488 도올 김용옥 선생과 함께하는 전국 도덕.윤리교육자대회 사진 첨부파일 [1] 깊고 푸른 숲 3037 2012.03.28 0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