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컴로고초기화면으로 header_kyocom
교컴메뉴
교컴소개 이용안내 소셜교컴 나눔마당 배움마당 자료마당 교과마당 초등마당 특수마당 글로벌교컴 온라인프로젝트학습 교컴 UCC
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컴 키우기 자발적 후원

집단지성의 힘, 공부하는 교컴

:::: 교컴가족 로그인(1)
사회쏙비니 (03:19)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시간표 1
  2. 동아리 5
  3. 자기소개서 144
  4. 인사 8
  5. 우리반 학급 규칙
  6. 청소
  7. 소개 12
  8. 이름
  9. 과목별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 예시 8
기간 : ~
  1. 학급
  2. 자기소개서 18
  3. 3월
  4. 소개 2
  5. 동아리 7
  6. 시간표 5
  7. 진도
  8. 인사 4
  9. 오리
  10. 첫수업
기간 : 현재기준

교컴 포토갤러리

교컴지기 칼럼

[신간안내] 아이들은 한 명 한 명 빛나야 한다(함영기 옮기고 고쳐 씀)
바실리 수호믈린스키의 전인교육 이야기와 파블리시 학교


공교육 정상화 VS 선발의 공정성

교컴지기 | 2019.10.24 22:16 | 조회 1376 | 공감 0 | 비공감 0

대통령께서 지난 22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교육 불공정'을 언급하며 '정시 비중 상향'을 포함하는 대입시 개선의 필요성을 밝힌 후 교육계가 혼란스럽다. 교육 불공정은 그 자체로는 해석의 여지가 있는 말이지만, 이를 정시 비중 상향으로 연결함으로써 대통령이 사고하는 교육 불공정의 내용은 상당 부분 드러났다.

대입시 개선이 향하는 곳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선발의 공정성 확보, 다른 하나는 공교육 정상화이다. 선발의 공정성은 최대한 이뤄야 할 과제이지만, 대통령께서 언급하신 대로 수정 시 비율을 인위적으로 조정하는 차원에서 접근하는 공정성이라면 이는 '시비 없이 줄 세우기'와 같은 개념이다. 다른 말로는 '기계적 공정성'이다.  

교육 불공정은 교육 불평등의 한 부분이다. 학력 자본을 위주로 짜인 사회 구조, 태어날 때부터 극심한 교육 격차, 빈부의 대물림과 같은 교육 불평등을 야기하는 많은 문제들 중에서 희소자원을 둘러싸고 '경쟁하는 방식'을 둘러싼 룰 정하기의 문제다.


나는 대통령께서 '경쟁하는 방식'을 어떻게 정할 것인가 하는 데에만 사고를 과잉 할애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는 근원적 문제 해결이 될 수 없는 방식일 뿐만 아니라 그간 교육부가 펼쳐왔던 기조와도 모순된다. 7:3 정도의 수정시 비율 유지, 고교학점제 도입, 2015 개정 교육과정 시행 등을 통한 고교교육 개선 전략과도 다른 방향이다.


교육개선 과정을 과도하게 정치적 전략으로 보거나, 이해 충돌을 조정하는 방식으로 접근할 때 생기는 위험성이 있다. 지금 보고 있는 대로 정치논리로 접근하는 교육은 더욱 정치화될 것이고, 이해충돌을 조정하기 위한 수단으로 교육정책을 쓰면, 충돌은 더 심화될 수밖에 없다.


공교육 정상화의 기점에서 이 문제를 사고할 수도 있다. 대입시 공론화 이전까지 수정시 비율은 대학별 자율에 의해 일정 비율로 수렴되고 있었다. 다시 말해 학종 비율을 높여 뽑는 대학은 그 대학에서 공부할 능력을 가진 학생을 선발하는데 유리했기 때문이다. (명문대에 학종으로 입학하는 학생들의 환경이 좋다는 데이터가 있는 반면에 주로 기득권층에서 정시 확대를 요구하는 것은 그래서 아이러니이다.) 고등학교는 이런 방향에 대비하여 입시지도를 할 수 있었고, 완전하지 않지만 그것이 죽어가는 교실을 살리는 기제가 됐던 것도 사실이다.


공교육의 정상화를 사고하는 방법도 두 가지인 듯하다. 하나는 학원보다 입시지도를 잘해서, 사교육 없이도 대학에 잘 보내는 것이다. 학교의 학원화라고나 할까. 다른 하나는 학교의 고유 기능을 회복하여 학생들의 전인적 발달을 조력하고 시민성을 함양하는 것이다. 논리적으로 보나 미래지향적으로 보나 후자가 가야 할 방향이다.


그런데 많은 고등학교 교사들이 말한다. 전인적 발달과 시민성을 함양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주어진 교육과정에 충실한 것'이라고 한다. 교육과정은 교과만을 다룬다고 착각하지 말자. 교육과정에는 교과 및 생활(비교과) 영역이 있다. 학교는 이 두 가지에 대하여 모두 강한 책무감을 갖는다.


또 하나 중요한 것은 교사들을 주어진 지식을 전달하고 기억 유무를 평가하는 기능인으로 보는 전략을 쓰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는 교사들의 자존감을 해치는 방식이다. 장기적으로는 매우 위험한 방식이기도 하다. 학생의 전인적 발달 과정을 관찰하고, 그들과 대화하며, 이를 문장으로 기록해 주는 것은 최근 화두가 되는 '성장 중심 평가'의 요체이다. 물론 학교와 교사에 대한 신뢰가 전제돼야 한다. '정치'가 할 일이기도 하다.


성장 중심 평가는 교사가 가진 평가 자율성을 더 높여줌으로써 긍정적 실현이 가능하다. 그리고 많은 교사들은 그런 가능성을 보았다고 말한다. 10년 전 입학사정관제가 처음 나왔을 때 입시에서 벌어진 부작용을 기준으로 현재 상황을 비판하는 것은 논리에 맞지 않다. 사실 지금 비교과 영역은 얼마 남아 있지도 않고, 그것마저 단순화하겠다는 마당이다.


교육적 의사결정이 과도하게 정치적 게임처럼 돼 있는 상황에서 누구의 이야기를 더 귀담아들을 것인가 하는 것은 바로 기계적 공정성을 중시할 것이냐, 공교육 정상화에 비중을 둘 것이냐 하는 문제가 된다. 지금은 과감하게 현장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더 좋은 선택이다.

좋아요! 싫어요!
twitter facebook me2day
608개(1/21페이지) rss
교컴지기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신간] 아이들은 한 명 한 명 빛나야 한다 사진 첨부파일 [1] 교컴지기 10796 2019.10.23 16:05
공지 교컴지기 일곱 번째 단행본 '교육사유' 출간 사진 첨부파일 [18+16] 교컴지기 75976 2014.01.14 22:23
공지 교육희망 칼럼 모음 사진 교컴지기 61634 2013.05.09 23:21
공지 오마이뉴스 기사로 보는 교컴지기 칼럼 모음 사진 교컴지기 64658 2012.11.15 14:23
공지 한겨레 기사로 보는 교컴지기 칼럼 모음 교컴지기 61283 2009.04.18 09:24
603 [교수학습] 수호믈린스키와 현상기반학습 교컴지기 1393 2020.01.20 12:11
602 [책이야기] 덫에 갇힌 교육 매듭 풀기, 학교문화 형성을 위한 대화 교컴지기 1299 2020.01.20 12:10
601 [교육철학] 학교장의 철학과 전문성 교컴지기 1359 2020.01.20 12:08
600 [책이야기] 초등학교 1학년 열두 달 이야기, 한희정 지음 교컴지기 913 2020.01.20 12:07
599 [책이야기] 학교장의 마인드 vs 교사들의 열정 교컴지기 1457 2020.01.08 20:36
598 [교육방법] 지식을 파는 약장수를 경계하라 교컴지기 1176 2020.01.05 14:14
597 [교사론] 교사의 안목: 교육상황을 보는 눈 [1] 교컴지기 1355 2020.01.04 21:47
596 [교육방법] 수학시간에 시민교육하기 [1+1] 교컴지기 2691 2020.01.02 21:36
595 [교육사회] 신년 칼럼: '연대'는 고독한 현대인의 생존 무기 교컴지기 1167 2020.01.01 19:31
594 [교육정책] [EBS특집] 한국 교육의 미래를 말하다 3부 사진 교컴지기 1282 2019.12.30 21:46
593 [책이야기] 수호믈린스키는 영웅 서사의 주인공일까? 교컴지기 975 2019.12.25 10:40
592 [책이야기] 리더는 스스로을 위해 어떻게 투자하는가 교컴지기 1292 2019.12.21 08:46
591 [책이야기] <아이들은 한 명 한 명 빛나야 한다> 언론 보도 사진 교컴지기 1361 2019.11.09 07:24
>> [교육정책] 공교육 정상화 VS 선발의 공정성 교컴지기 1377 2019.10.24 22:16
589 [책이야기] 당신만의 글쓰기 비법 교컴지기 1410 2019.10.21 15:46
588 [책이야기] 386 세대와 헬조선의 책임 교컴지기 1157 2019.10.20 09:54
587 [사회문화] <믿고 보는 글>은 어디에도 없다 교컴지기 1261 2019.10.16 10:04
586 [교육정책] 언제까지 경합의 룰을 정하는 데 에너지를 쏟을 것인가 교컴지기 1051 2019.10.16 10:02
585 [교육정책] 데이터가 말하지 않는 것들 교컴지기 2944 2019.07.31 17:15
584 [사회문화] 지성의 면모, 우치다 타츠루 교컴지기 1650 2019.07.25 10:53
583 [이런저런] 당신의 이야기를 써라 교컴지기 1625 2019.06.26 13:10
582 [학생일반] 놀이를 잃어버린 아이들 교컴지기 1585 2019.06.20 13:15
581 [이런저런] 다시 월요일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1433 2019.06.17 15:48
580 [교수학습] 대화, 공감, 상호의존적 이해 첨부파일 교컴지기 1576 2019.06.16 11:33
579 [이런저런] 성장의 목표 첨부파일 교컴지기 1561 2019.06.16 11:31
578 [사회문화] 기생충 이야기, 영화보는데 전혀 지장없는 약간의 스포 있음 첨부파일 교컴지기 1575 2019.06.16 11:28
577 [이런저런] 일중독자의 탄생 교컴지기 1430 2019.06.16 11:26
576 [책이야기] 연필로 쓰기(김훈, 2019) 첨부파일 교컴지기 1481 2019.06.16 11:23
575 [이런저런] 기억력의 퇴보 vs 손 감각의 상실, 아니면 둘 다? [1] 교컴지기 1509 2019.06.13 14:59
574 [이런저런] 그날의 기억 사진 첨부파일 교컴지기 1426 2019.06.13 14:52